아이유 '병영행활 상담관 적합 연예인' 1위 차지

김승희 기자l승인2018.11.27l수정2018.12.04 16: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병영생활 상담하고 싶은 연예인' 1위를 차지한 아이유. 사진=페이스북

가수 아이유가 시시콜콜한 이야기도 잘 들어줄 것 같은 '병영생활 전문상담관에 적합한 연예인' 1위에 뽑혔다.

국방일보가 실시한 '11월 장병 별별랭킹' 온라인 설문에 총 430명의 장병이 참가해 아이유에게 가장 많은 표를 던졌다.   

이번 설문은 지난 10월 22일부터 11월 12일까지 국방망(인트라넷)을 통해 진행됐다. 후보로 언급된 연예인 수만 100명이 넘어 득표수와 표 차이는 미미했다. 하지만 톱 10에는 가수, 개그맨, 방송인, 배우 등 활동 분야는 달라도 평소 매스컴을 통해 따뜻한 성품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는 유명 연예인이 다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조사 결과, 1위는 14.4%를 얻은 가수 겸 배우 아이유(62명)가 차지했다.

장병들은 유년 시절 어려운 환경을 딛고 최고의 아티스트가 된 이후에도 초심을 잃지 않고 항상 열심인 아이유라면, 친누나처럼 따뜻하게 보듬어 주고 무슨 이야기든 공감해 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육군28사단 성현률 병장은 “많은 용사가 아이유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담긴 노래를 들으며 힐링 받았던 경험이 있을 것”이라며 “소탈하고 친화력이 좋아 쉽게 다가 갈 수 있는 대표 연예인 같아서”라고 추천사를 남겼다.

그런가하면 공군16전투비행단 송기태 상병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민박객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지나치기 쉬운 이야기까지 귀담아 들은 후 약속을 지키는 아이유야 말로 남의 슬픔까지 잘 이해해줄 병영생활 전문상담관으로 적격”이라고 말했다.

2위는 ‘국민 MC’ 개그맨 유재석(48명, 11.1%)를 꼽았다.

장병들은 “평상시 TV에서 다른 사람말도 잘 들어주고, 격려해주고, 응원해주는 모습을 많이 봤다”, “어떤 답을 먼저 제시하시기 전에 제 고충과 어려움을 먼저 경청하고 공감해주실 것 같아서”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런가하면 3위에는 아이돌 그룹 멤버 ‘레드벨벳’의 아이린(40명, 9.3%), ‘트와이스’의 사나 (19명, 4.4%)도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육군원사의 딸 박보영(32명, 7.4%)이 4위, 두 번의 군복무 이후 누구보다 국군을 응원하는 가수 싸이(27명, 6.3%)가 5위, 특전맨 출신 이승기(25명, 5.8%)가 6위, 골목상권 살리기 예능프로를 통해 ‘공감요정’으로 불리는 배우 조보아(17명, 4.0%)는 8위, 천하장사 출신 방송인 강호동(15명, 3.5%)이 9위, 인기 개그맨 박나래와 신동엽(각 8명, 1.9%)이 공동 10위로 조사됐다.

한편 국방일보는 지난 2016년 1월 국군 장병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장병 별별 랭킹’ 코너를 신설하고 매월 장병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신문 지면과 온라인 국방일보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병영생활전문상담관으로 적합한 연예인’ 톱10]

김승희 기자  socialtimes@naver.com
<저작권자 © 소셜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제휴문의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불편신고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183,1303호 (삼선동4가 논현빌딩)  |  대표전화 : 02)6221-2117   |  팩스 : 02)6221-2118
등록번호 : 서울 아 02386   |   등록일자 : 2012.12.11.  |  발행·편집인 : 최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주
Copyright © 2018 소셜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