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글로벌로지스-로지스틱스 합병…글로벌 탑-티어(Top-Tier) 물류사로 재탄생

채동하 기자l승인2018.11.30l수정2018.12.04 16: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롯데글로벌로지스와 롯데로지스틱스가 내년 3월1일자로 합병해 통합 물류회사로 출범한다. 사진=롯데글로벌로지스 홈페이지

롯데그룹의 통합 물류회사가 출범한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27일 롯데로지스틱스와 합병한다고 발표했다. 

국내 물류 인프라와 운영 노하우를 지닌 롯데로지스틱스와 해외 12개국 물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롯데로지스틱스가 합병해 글로벌 탑-티어(Top-Tier) 물류사로 거듭난다

양사는 이날 이사회를 통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내년 3월 1일 합병할 것을 각각 결의하였다. 존속법인은 롯데글로벌로지스, 소멸법인은 롯데로지스틱스이며, 합병비율은 1대16.35이다. 합병신주는 총 1068만5305주이며, 새로운 사명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국내의 유통, 식품, 제조 등 다양한 업종에서 물류 인프라와 운영 노하우를 지닌 롯데로지스틱스와 고성장 시장인 택배 사업 및 해외 12개국에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고 글로벌 사업에 강점이 있는 롯데글로벌로지스의 통합을 통해 국내외 물류 전체 영역에 One-Stop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외 거점 통합, 배송망 최적화, 규모의 경제 실현 등의 통합 시너지 구현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강화시키고, 재무 건전성도 확보하는 등의 질적 성장을 추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병 회사는 외형 규모 3조원 수준으로, 이후 물류 경쟁력 확보, 서비스 고도화, 그룹 E-Commerce 사업본부 최적화 물류서비스 제공을 위해 3천억 규모의 Mega Hub 터미널 구축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관련하여 상하차, 분류기, 창고 등 자동화 및 물동량 예측, 배차, 적재율 관리, 챗봇, Big Data에 AI를 활용하는 등 Digital Transformation 투자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해외사업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그룹 시너지 확보가능지역을 우선으로 M&A등을 통한 진출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물류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글로벌 탑-티어(Top-Tier) 물류사로 도약의 토대를 굳건히 해 나갈 방침이다.

채동하 기자  socialtimes@naver.com
<저작권자 © 소셜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동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제휴문의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불편신고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183,1303호 (삼선동4가 논현빌딩)  |  대표전화 : 02)6221-2117   |  팩스 : 02)6221-2118
등록번호 : 서울 아 02386   |   등록일자 : 2012.12.11.  |  발행·편집인 : 최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주
Copyright © 2018 소셜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