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7월부터 공공기관 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통합
내년 7월부터 공공기관 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통합
  • 김승희
  • 승인 2018.12.31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장터 홈페이지
나라장터 홈페이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그동안 전자입찰이 나라장터와 일부 공공기관이 분리돼 공공조달 참여자들이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를 하나로 통합하게 됐다.

정부는 31일 일부 공공기관에서 분산 관리‧운영중인 자체전자조달시스템을 조달청에서 운영중인 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으로 통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전자조달의 이용 및 촉진에 관한 법률'을 개정·공포했다.

이번에 개정된 법률에 따르면 정부·공공기관 등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요건을 충족한 경우에 한해 신규로 자체전자조달시스템을 구축·운영할 수 있다.

또한 이미 자체전자조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26개 기관도 대통령령으로 정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게 되면 기획재정부가 자체전자조달시스템 대신 나라장터를 이용토록 요구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개정된 법률은 대통령령 등 하위 법령 개정을 거쳐 6개월 후인 내년 7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자조달법 개정으로 전자조달시스템의 보안·관리 수준이 제고되고, 기관별 시스템 유지‧관

리 비용의 중복지출로 인한 비효율 발생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 여러 전자조달시스템을 사용해야 하는 조달업체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