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 핵심소재 '희토류' 관련 특허 대기업이 싹슬이
첨단산업 핵심소재 '희토류' 관련 특허 대기업이 싹슬이
  • 김승희
  • 승인 2019.01.02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희토류 관련 특허출원은 대기업이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희토류는 IT 시대의 최고 전략자원으로 전기 자동차나 하이브리드 자동차, 태양열, 풍력 발전 등에 필수적으로 포함되는 핵심소재다.

특허청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희토류 관련 특허출원이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자동차의 연구가 활발했던 2010년 이후에 급등했다.

몇 년 전만해도 희토류는 자원무기화로 인한 가격 변동이 극심해, 탈 희토류 소재를 이용한 모터나 희토류 재활용에 대한 연구가 활발했다.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 원소’라는 뜻에서 불려진 희토류는 건조한 공기에서도 잘 견디며 열을 잘 전도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런 특성 때문에 휴대전화, 태블릿 PC, 발광 다이오드(LED) 등 첨단 기술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및 전기 자동차의 모터용 영구자석과 배터리의 음극관, 태양열 발전, 풍력 발전 등의 제조에 사용된다.

2000년 이후 출원된 건 중 희토류 소재를 영구자석용으로 사용한 출원인은 국내출원이 1,267건으로 전체 출원의 약 39%를 차지하고, 외국출원은 1,965건으로서 약 61%를 차지하고 있다.

[희토류 소재 관련 출원 동향]

그래픽=특허청 제공
그래픽=특허청 제공

 

국내 출원은 삼성전자가 61건으로 가장 많고, 현대자동차 56건, 삼성전기 48건, 엘지이노텍 33건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2000년 이후 희토류 소재를 배터리용으로 사용한 국내 출원은 삼성에스디아이가 81건으로 가장 많고, 주식회사 엘지화학 33건, 삼성전자 32건, 한국원자력연구원 24건 순으로 나타났다.

[희토류 소재를 이용한 용도별 출원인 동향]

그래픽=특허청 제공
그래픽=특허청 제공

 

 

영구자석용과 배터리용의 다출원 상위 순위는 모두 대기업이 차지하고 있다. 이는 낮은 채산성과 환경오염으로 인해 채굴 등 직접 생산에 관여하지는 않지만 희토류의 분리, 정련 및 합금화 과정에서 필요한 고도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반영하여 출원한 결과로 분석된다.

특허청 강구환 금속심사팀장은 “향후 세계적으로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전기자동차 등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영구자석 및 배터리에 관한 연구개발과 특허출원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