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시대 '대한민국 IT강국' 지키는데 시간 촉박"
"5G시대 '대한민국 IT강국' 지키는데 시간 촉박"
  • 채동하
  • 승인 2019.01.0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사진=SK텔레콤 제공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변화와 속도 경쟁이 거센 5G 시대에 대한민국이 IT 강국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박 사장은 2일 신년회에서 “모든 것이 연결되고 융합되는 5G 시대는 국경과 영역 구분이 없는 글로벌 경쟁 시대로, 세상의 변화 속도와 경쟁 상황은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며, ‘대한민국 ICT 강국’을 지켜내야 하는 엄중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지만 시간은 매우 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기존 성공 방식으로는 더 이상 성장할 수 없으며,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전혀 다른 업의 경쟁자와 겨루기 위해 더욱 ‘강한 SK텔레콤’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사장은 전사 조직과 SK ICT Family사는 물론, 국내 및 글로벌 TOP ICT 기업들과 건설적인 협력을 주문했다. 이를 통해 다 함께 성공할 수 있는 ‘ICT 새판 짜기’를 주도하자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박 사장은 이동통신(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IoT·Data와 AI·Mobility 영역에서 혁신과 도전 그리고 협력을 강조했다.

이동 통신(MNO)은 ‘착하고 강하게’ 만들고, 미디어 분야에 과감한 투자 및 국내외 사업자들과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지형도를 변화시킨다는 게 목표다.

5G 시대의 안전한 서비스를 위해 보안 사업 역량을 결집해 미래 융합보안산업의 신대륙을 개척하며 AI, VR 등 New ICT 기술과 결합해 고객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해 고객이 스스로 찾는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다.

IoT·Data와 AI·Mobility영역은 기회의 땅이라면서, 회사의 미래를 만든다는 자긍심으로 도전할 분야로 꼽았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의 모든 ICT 사업이 전 국민의 삶 속에 깊숙이 스며든 서비스인만큼, 전 사업의 근간이 되는 기술과 인프라를 더욱 강화하고 엄중한 사회적 책임을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