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라돈 온수매트...‘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 수거명령
이번엔 라돈 온수매트...‘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 수거명령
  • 채동하
  • 승인 2019.01.1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하이젠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돼 수거명령을 내렸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11일 ㈜대현하이텍에서 판매한 ‘하이젠 온수매트’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하 생방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1mSv/년)을 초과해 수거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원안위는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하이젠 온수매트(단일모델)에 대해 73개의 시료를 확보하여 분석한 결과, 이중 15개 제품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해당 제품을 표면 2cm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9개월 동안 사용했을 경우, 연간 피폭선량이 1밀리시버트를 초과(1.06~4.73 mSv/y)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업체에 따르면, 2014년도에 중국에서 음이온 원단 등을 수입해 하이젠 온수매트를 2014~2017년 약 3만8,000개 생산하는데 사용했고, 해당제품에 사용된 동일한 원단으로 하이젠 온수매트 커버도 약 1만2000개를 생산‧판매 했습니다.

해당업체는 하이젠 온수매트 결함 관련 고객 제보 이후, 지난 10월부터 고객센터를 통해 해당 온수매트 제품에 대한 교환 신청을 접수받아 현재까지 약 1만 여개의 온수매트를 자발적으로 교환했다.

원안위는 생방법의 부적합 제품 처리 절차에 따라 해당 제품의 결함사실 공개와 수거·교환 등이 신속하고 적절하게 조치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할 계획이다.

한편 원안위는 대진침대 부적합 매트리스 29종의 모델 중 최종 13종 모델이 특정기간 동안 모나자이트가 사용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이는 대진침대가 모나자이트를 사용한 제품의 생산기간 정정을 요청한 15종 모델에 대해 시료분석 등 검증 절차를 거친 것이다. 이번 결과로 아래와 같이 부적합 매트리스 처리명령의 정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대진침대 부적합 매트리스 처리명령 정정내역]  자료=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연번

모델명

변경전 수거대상

생산기간

변경후 수거대상

생산기간

1

(파워그린슬리퍼)라임

생산 전제품

’17.8

2

아이파워플러스슬리퍼

생산 전제품

~’16.12

3

아이파워그린

생산 전제품

~’16.12

4

(단종)트윈플러스

생산 전제품

’05.1

5

네오그린슬리퍼

생산 전제품

’05.1

6

뉴웨스턴슬리퍼

’05.1

’05.1’18.2

7

모젤

생산 전제품

’18.2

8

벨라루체

생산 전제품

’18.2

9

파워그린슬리퍼플래티넘

생산 전제품

’18.2

10

아르테

생산 전제품

’18.2

11

아르테2

생산 전제품

’18.2

12

폰타나

생산 전제품

’18.2

13

헤이즐

생산 전제품

’1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