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국산4가 독감백신, 국제기구 대규모 입찰 성공
GC녹십자 국산4가 독감백신, 국제기구 대규모 입찰 성공
  • 김승희
  • 승인 2019.04.25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의 국산 4가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이 범미보건기구에서 대규모의 입찰을 따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의 국산 4가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이 범미보건기구에서 대규모의 입찰을 따냈다. 사진=GC녹십자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GC녹십자의 국산 4가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이 국제기구에서 대규모의 입찰을 따냈다.

GC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 Pan American Health Organization)의 2019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3,570만 달러(한화 약 403억 원) 규모의 독감 백신을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남반구 지역 수출액보다 55% 증가한 규모다.

GC녹십자는 이번 수주로 국산 4가 독감 백신이 PAHO 시장에 처음으로 공급된다. GC녹십자는 이번에 수주한 전체 물량 중 4가 독감 백신 비중은 20%라고 설명했다.

3가 독감 백신 입찰이 대부분인 국제조달 시장에서 국산 4가 독감 백신의 점유율까지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GC녹십자는 분석했다.

아울러 이 같은 성과는 3가 독감백신의 성공적인 수출 경험을 토대로 4가 독감백신 수출을 위한 사전 준비에 발 빠르게 나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GC녹십자는 지난 2016년 4가 독감백신의 사전적격 심사 (PQ) 승인을 획득했다. 현재 1인용 및 다인용 4가 독감백신의 PQ를 모두 획득한 백신 제조사는 GC녹십자를 포함해 전 세계에 단 두 곳뿐이다.

GC녹십자는 이번 입찰 성공으로 PAHO 시장에서 입지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C녹십자는 6년째 PAHO 독감 백신 입찰 부문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이우진 해외사업본부장은 "4가 독감 백신이 3가에 비해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수익성 확대가 기대된다"며 "향후 신규 시장으로 진출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