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133조 투자, 1만5천명 채용"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133조 투자, 1만5천명 채용"
  • 김승희
  • 승인 2019.04.25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 원을 투자하고 전문 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한다. 사진은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정전자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 원을 투자하고 전문 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한다. 사진은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정전자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메모리 반도체뿐만 아니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 삼성정자가 야심찬 계획을 내놨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비전 2030'을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 원을 투자하고 전문 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또한 시스템 반도체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해 팹리스(Fabless, 반도체 설계 전문 업체), 디자인하우스(Design House, 설계 서비스 기업) 등 국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와 국내 중소업체와의 상생 협력을 통해 한국 시스템 반도체산업 발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시스템 반도체 분야 133조 원 투자 1만5,000명 직접고용

시스템 반도체(파운드리 및 시스템 LSI 사업) 분야에 133조 원 투자하고 1만5,000명을 직접고용하기로 했다.

국내 R&D 분야에 73조 원, 최첨단 생산 인프라에 60조 원을 투자한다.

대규모 R&D 투자로 인해 국내 시스템 반도체 연구개발 인력 양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60조 원의 생산시설 확충 투자로 국내 설비·소재 업체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향후에는 화성캠퍼스 신규 EUV 라인을 활용해 생산량을 증대하고, 국내 신규 라인 투자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또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스템 반도체 R&D 및 제조 전문 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이 실행되면 2030년까지 연평균 11조 원의 R&D 및 시설투자가 집행되고, 생산량이 증가함에 따라 42만 명의 간접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 국내 중소 반도체 업체 협력 통해 산업 생태계 강화

삼성전자는 국내 팹리스 업체를 지원하는 등 상생 협력을 통해 한국 시스템 반도체 산업생태계를 강화한다.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를 위해 인터페이스 IP, 아날로그 IP, 시큐리티(Security) IP 등 삼성전자가 개발한 IP(Intellectual Property, 설계자산)를 호혜적으로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설계/불량 분석 툴(Tool) 및 소프트웨어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소품종 대량생산 체제인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다품종 소량생산이 특징인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는 지금까지 수준 높은 파운드리 서비스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반도체 위탁 생산 물량 기준도 완화해,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의 소량제품 생산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의 개발 활동에 필수적인 MPW(Multi-Project Wafer) 프로그램을 공정당 년 2~3회로 확대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국내 디자인하우스 업체와의 외주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