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블록체인 기술로 예술품 정보 거래한다.
한화시스템, 블록체인 기술로 예술품 정보 거래한다.
  • 채동하
  • 승인 2019.04.30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화시스템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품 정보를 거래한다.

한화시스템이 국내 최대 미술 경매사 서울옥션의 정보기술 (IT) 관계사인 블루인덱스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품 정보를 투명하게 거래하는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을 1차로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구축된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은 미술품, 조각상, 아트토이, 피규어 등 다양한 예술품의 거래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다. 우선 경매 업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오픈했다. 이들의 의견을 듣고 개선점을 보완하는 과정을 거친 후 올해 하반기 정식으로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에서 한화시스템은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에 적합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획하고 개발, 적용하는 부분을 맡았다. 블루인덱스는 서울옥션이 20년간 미술시장에서 축적한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을 제시,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은 가상화폐를 사용해 경매 예술품 정보를 거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한화시스템은 거래 과정에서 높은 보안 수준과 안전성이 보장될 뿐만 아니라, 정보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거래에 참여할 수 있어 다양한 데이터가 유입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울러 예술품 전문가가 직접 데이터를 검수하기 때문에 정보의 신뢰성이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한화시스템은 2017년부터 블록체인 분야를 전략사업으로 선정한 후 지난해에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 바 있다. 블루인덱스는 미술 시장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으로, 투명하고 신뢰 높은 미술 시장 생태계 구축이 목표다.

김경한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한화시스템의 블록체인 역량을 최초로 사업화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을 시작으로, 자사의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접목하고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