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 8억원 아래로 떨어져
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 8억원 아래로 떨어져
  • 김승희
  • 승인 2019.05.0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개월 연속 하락하며 8억원 아래로 떨어졌다.

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4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7억9,921만1,000원으로 올해 1월 처음 8억원을 넘어선 이후 넉달 만에 다시 8억원 이하로 내려갔다.

올해 초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1,012만9,000원을 기록해 2012년 감정원이 이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으로 8억원을 넘어섰다.

그러나 정부의 9·13 대책이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1월 고점을 찍은 뒤 2월 8억602만7,000원, 3월에는 8억215만7,000원으로 각각 하락했고, 4월 들어 8억원 이하로 떨어졌다.

감정원은 평균 매매가가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중순 이후 급매물이 팔리면서 실거래가가 내려간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내려가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가격대라서 하락을 체감할 수준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이중에서 강남구와 서초구는 15억원대, 용산구와 송파구는 10억원대의 높은 가격대를 이어가고 있다.

강남구의 경우 평균 매매가격이 1월 16억1,796만1,000원에서 4월에 15억8,201만1,000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서초구 역시 올해 1월 15억5,551만5,000원에서 4월에는 15억2,779만8,000원으로 소폭하락해 15억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용산구는 1월 13억7,850만원에서 4월에는 13억6,727만6천원으로, 송파구가 1월 11억1,375만6,000원에서 4월 10억9,825만7,000원으로 각각 떨어졌다.

1월 9억297만4,000원으로 9억원대까지 올랐던 광진구는 4월 8억원대(8억9,655만3,000원)로 내려왔고 올해 초 8억원대(8억732만7,000원)였던 동작구는 4월 들어 7억원대(7억9,453만1,000원)로 떨어졌다.

강북 14개구(강북권역)의 평균 매매가격은 1월 6억3,101만3,000원에서 4월에는 6억2,592만5,000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서울의 4월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07.3로 나타났다. 가격 지수가 가장 높았던 것은 9·13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지난해 10월 109.1이었다.

한편 KB국민은행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월 8억425만원에서 4월 8억1,131억원으로, 중위가격은 8억4,025만원에서 8억2,574만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