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신의 직장" 금융·재정 공공기관 평균연봉 9천만원 돌파
"역시 신의 직장" 금융·재정 공공기관 평균연봉 9천만원 돌파
  • 채동하
  • 승인 2019.05.0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과 재정 부문 공공기관의 신입사원 초봉은 기업은행이 4,96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사진=기업은행 광고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금융과 재정 부문 공공기관 직원의 평균 연봉이 처음으로 9,000만원을 넘었다. 이들 기관의 채용은 감소했다.

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산하 12개 공공기관 정규직 직원의 지난해 1인당 평균 연봉은 9,023만원이었다.

기재부와 금융위 산하 공공기관은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중소기업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예탁결제원, 자산관리공사, 재정정보원, 조폐공사, 주택금융공사, 한국투자공사다.

이들 12개 금융·재정 공공기관 직원의 1인당 보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361개 공공기관 정규직 직원의 6,798만원보다 33% 많은 액수다.

예탁결제원의 평균 연봉이 1억1,16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한국투자공사(1억594만원), 산업은행(1억548만원), 수출입은행(1억239만원), 중소기업은행(1억154만원)도 억대 연봉을 받는다. 서민금융진흥원의 평균 연봉은 6,198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이들 기관의 지난해 임금 상승률은 평균 0.9% 수준이었다. 전체 공공기관 인상률 1.1%에 못 미쳤다. 하지만 이들 기관은 신입사원 임금부터 다른 기관 대비 높았다. 이들 기관의 신입사원 평균 초임은 4,156만원이었다. 이는 전체 금융기관의 평균인 3,520만원보다 18% 많았다.

기업은행이 4,968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산업은행이 4,936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예탁결제원(4,554만원)과 신용보증기금(4,407만원)의 초봉도 일반 공공기업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금융·재정 공공기관 입사 희망자는 점점 늘고 있지만 채용문은 더 좁아졌다. 금융·재정 공공기관의 지난해 정규직 신규 채용은 1,106명으로 전년도(1,153명) 대비 4.1% 감소했다.

기업은행, 한국투자공사, 한국예탁결제원, 중소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서민금융진흥원 등이 지난해 정규직 신규 채용 규모를 줄인 탓이다. 기업은행 신규 채용은 전년 보다 181명이나 줄었다.

이는 지난해 공공기관 대부분이 채용을 늘린 것과 차이가 있다. 지난해 전체 361개 공공기관은 3만3,900명을 신규 직원으로 채용했다. 2017년(2만2,637명)보다 39%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