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은의 소곤 소곤 러시아 그림이야기] ⑯바실리 막시모프 ‘모든 것은 과거에’
[김희은의 소곤 소곤 러시아 그림이야기] ⑯바실리 막시모프 ‘모든 것은 과거에’
  • 김희은
  • 승인 2019.05.0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것은 과거에’ 1889년, 바실리 막시모프(1844-1911), 캔버스에 유채, 72 х 93,5, 트레챠코프 미술관, 모스크바
‘모든 것은 과거에’ 1889년, 바실리 막시모프(1844-1911), 캔버스에 유채, 72 х 93,5, 트레챠코프 미술관, 모스크바

허공을 바라보는 노파의 시선엔 그리움이 가득하다. 찬란하게 빛나던 젊음의 시간 속에 인생의 굽이마다 널려 있던 아련한 사연을 떠올린다. 그런 그녀를 위해 햇살은 아름다운 교향곡을 울려준다. 나이 들고 병들어 육신의 계절은 차디찬 겨울이지만 과거에 두고 온 젊음을 떠올리며 이렇게 또 하루를 견딘다.

노파는 보라색 라일락이 만개한 화려한 계절을 따라 타임머신을 타고 있다. 과거를 아련히 떠올리는 표정엔 만감이 교차한다.

묵묵히 바느질하고 있는 여인은 하녀다.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무채색으로 이뤄진 그녀. 지금의 밝은 햇살이 고마울 따름이지 지나간 과거를 떠올리며 추억에 젖을 봄날은 없다. 오히려 머리맡에 앉아 뜨개질 하던 지난 과거를 지우고 싶은 듯하다.

세월의 눈이 하얗게 내려 앉은 그들은 하나의 사모바르(러시아 차주전자)에서 차를 따라서 함께 마신다. 신분의 고하를 떠나 두 노인은 이미 서로를 의지하는 친구가 되었다. 험난했던 인생의 골짜기 굽이굽이 마다 함께 견뎠을 그들이다. 세월은 누구에게나 평등하게 내려 앉는 것, 평생을 함께 해온 인생의 동반자로서 이 순리에 순응하며 끝까지 생을 함께 할 것이다. 반상의 차이는 물리치고 인간으로서 서로를 다독이며 살아갈 것이다. 세월은 그렇게 함께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조용히 가르친다.

이 한편의 그림에서 그들이 살아온 날들을 반추하며 현재를 읽으며 그리고 함께할 미래를 가늠한다. 그러면서 나 자신의 삶도 그들과 함께 그림 속에 투영된다.

“그렇게 우린 그림에서 인생을 배우고, 삶을 느낀다.”

바실리 막시모프(1844-1911) 러시아 이동파 화가이며 풍속화의 대가이다. 주로 농민생활을 주로 그렸다. 대표작으로 <농민의 결혼식에 온 주술사>, <병든 지아비>가 있다.

▲김희은

-갤러리 카르찌나 대표

-<소곤 소곤 러시아 그림 이야기>(써네스트) 저자

-아트딜러 및 컨설턴트

-전시 기획 큐레이터

-러시아 국립 트레챠코프 미술관 러시아 국립 푸쉬킨 박물관 도슨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