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조합추천 수의계약과 구매대행 재개해달라”
중소기업계 “조합추천 수의계약과 구매대행 재개해달라”
  • 김승희
  • 승인 2019.05.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과 중소기업중앙회가 16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자리에서 중소기업들은 이같이 요청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조달청(정무경 청장, 왼쪽)과 중소기업중앙회(김기문 회장)가 16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조합추천 수의계약 구매대행을 재개하고 ‘소기업 공동사업제품 우선구매제도’ 활성화해달라”

조달청이 16일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자리에서 중소기업들은 이같이 요청했다. 업무협약에 이어 협동조합 이사장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업계의 애로사항과 중소기업의 판로 지원을 위한 폭넓은 대화를 나누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조달청은 소기업·소상공인 등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지원과 벤처나라를 통한 창업·벤처기업의 공공판로 지원 등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유도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와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도를 적극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입찰에서 중소기업 우대,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제품 구매 활성화 등 공공조달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정책을 다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에는 벤처나라를 통해 창업·벤처기업의 판로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의 판로지원에도 역점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소기업계는 ▲‘조합추천 수의계약’ 구매대행 재시행 ▲‘소기업 공동사업제품 우선구매제도’ 활성화 ▲다수공급자계약(MAS) 2단계경쟁 관련 제도개선 등 조달계약 및 MAS 관련 제도 개선사항 30건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영세 중소기업들이 협동조합을 통해 경제 난국을 타개하려 하고 있으나, 여러 규제와 법령들로 인하여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합추천 수의계약 구매대행 재개 등 조달청의 통 큰 결단으로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의 활로를 뚫어주길 기대한다”고 공공조달시장의 애로사항 해결을 요청했다.

중소기업들은 특히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제품 구매 확대와 중소기업 제품의 계약단가를 시장가격에 맞게 현실화하는 등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해 줄 것”을 강조했다.

정 청장은 건의 사항을 적극 검토하겠다면서 “창업·벤처기업 등 우수한 중소기업이 국내 공공조달시장을 발판으로 해외조달시장으로 진출해 더욱 큰 강소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