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구축 중소기업 86.2% ”만족”
스마트공장 구축 중소기업 86.2% ”만족”
  • 김승희
  • 승인 2019.05.2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중소기업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에 대해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냤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에 참여한 499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에 대한 의견조사’ 결과 86.2%가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

참여기업의 86.2%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만족 이유로는 ▲작업 현장 개선(63.8%), ▲낮은 기업 부담금 (43.6%), ▲제조 현장 혁신활동 멘토링(35.5%) 순으로 나타났다.

솔루션 구축에 대한 만족도는 84.3%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환경안전 시스템 (91.2%), MES (86.4%), ERP (85.7%) 순으로 응답했다. 솔루션 구축 후 만족 이유는 데이터 구축 용이(63.2%)가 가장 많았으며, 현장 적용 수월(34.8%), 도입솔루션 이용 편리(20.4%)가 뒤를 이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구축 지원 사업의 제조현장 혁신활동에 대한 만족도는 84.7%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업 제조현장 전문가의 멘토링 활동 덕분이라고 중기중앙회는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운송(94.3%), 섬유·의복·화학·플라스틱(90.7%) 순으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스마트공장 구축 후 인력운용 계획은 교육 후 기존인력 활용(79.4%)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신규 인력 채용(24.6%), 외부 전문가 활용(2.8%) 순으로 응답했다. 중기중앙회는 향후 시스템 운영 및 유지를 위해 재직자 교육에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보다 확충돼야 할 것이라고 내다했다.

사업 유형별로는 구축 수준이 높을수록 신규 인력 채용할 계획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인력 채용’을 하겠다는 기업은 평균 2명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공장과 관련한 희망 교육은 업종별 맞춤형 교육(54.6%)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협동조합 등 업종별 단체를 활용한 업종 맞춤형 교육과정 개설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우수사례 방문·견학(33.5%), 분야별 특화 교육(31.4%), 1대 1 현장교육(19.5%)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참여기업 중 93.2%가 향후 사업 유형 고도화 신청에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증기중앙회는 정부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중기중앙회가 2022년까지 3만개 스마트공장 구축이라는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의 핵심 추진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스마트공장 구축은 완료가 아닌 운영의 시작으로 구축 지원 대비 상대적으로 미흡한 시스템 운영지원 등 구축 후 사후관리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확충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벤처기업부, 삼성전자(주)가 5년간 매년 100억원씩 지원해 총 1,000억 원을 재원으로 총 2,500개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하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