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기반 산업이 대세" 1분기 기술창업 최고 기록
"지식기반 산업이 대세" 1분기 기술창업 최고 기록
  • 김승희
  • 승인 2019.05.23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올해 1분기 기술 창업이 5만8,694개로 3년 연속 증가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22일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창업기업은 32만1,748개로 그중 경제적 파급효과가 높은 기술 창업은 5만8,694개로 3년 연속 증가했다. 이는 2016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최고치로 집계됐다.

기술 창업은 기술기반업종(OECD, EU 기준)의 제조업과 지식 기반 서비스업(정보통신, 전문·과학·기술, 사업 지원 서비스, 교육서비스, 보건·사회복지, 창작·예술·여가서비스)이 결합된 업종을 말한다.

중기부는 기술 창업이 늘어난 것은 4차 산업혁명과 연관된 정보통신업(ICT), 창업자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전문·과학·기술(연구원·전문직 등) 및 교육 등 지식 기반 서비스산업이 성장세를 이어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기술창업 업종별 창업기업 수 및 증감률]

자료=중소기업벤처부
자료=중소기업벤처부

다만 전체 창업기업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2.1% 줄어들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정책적 요인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늘어난 부동산업 창업이 세에 접어든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부동산업을 제외한 2019년 1분기 창업기업은 26만개로 지난해(25만개)에 비해 1.9% 늘어났다.

전통 서비스업인 숙박·음식점은 1분기 지난해 대비 0.5% 줄어든 4만3,090개,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지난해 1분기 대비 6.5% 늘어난 8만6,064개를 기록했다.

[업종별 창업기업 수 및 증감률]

자료=중소기업벤처부
자료=중소기업벤처부

조직 형태별로 살펴보면 2019년 1분기 법인 창업기업은 지난해 1분기 대비 3.1% 늘어난 2만7,231개이며, 신설 법인과 마찬가지로 통계 작성 이후 분기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개인 창업기업은 29만4,517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3.3% 줄어들었다. 중기부는 대부분 부동산업 창업 감소 때문인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개인기업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숙박·음식점업 창업의 하락폭이 완화되고 도·소매업 창업이 반등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연령별로는 대표자가 30세 미만인 창업기업이 지난해 1분기 대비 5.2% 늘어났다. 이는 14.2%가 늘어난 온라인 쇼핑몰, 전자상거래 등을 포함한 도·소매업 창업과 13.0% 증가한 유망업종인 앱 개발, 1인 방송 등 정보통신업 창업이 활성화된 것이 원인으로 파악된다.

[연령별 창업기업 수 및 증감률]

자료=중소기업벤처부
자료=중소기업벤처부

한편 기술 창업은 30세 미만·60세 이상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지난해 1분기 대비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성별로는 대표자가 여성인 창업기업이 14만7,839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4.8% 줄어들고, 남성 창업기업은 17만3,735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9.7% 줄어들었다. 여성 창업기업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6.0%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4%p 줄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