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일업금융 모집 후끈" 248개사 1조4천억 신청
"스케일업금융 모집 후끈" 248개사 1조4천억 신청
  • 김승희
  • 승인 2019.05.2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유니콘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성장 자금 조달 창구인 스케일업금융에 중소벤처기업의 관심이 뜨겁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5월 2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2019년 제1차 스케일업금융 참여기업을 모집한 결과, 248개사가 약 1조4,000억원을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업당 평균 신청 금액은 57억원이다. 이번 지원 규모는 2,000억원 내외다.

특히 혁신성장 8대 선도산업을 중심으로 혁신성장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신청비중이 50%로 미래 성장성이 높은 중소벤처기업의 직접금융에 대한 수요가 높음을 보여줬다.

자료=중소기업진흥공단
자료=중소기업진흥공단

스케일업금융은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벤처기업이 직접금융 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죽음의 계곡(Death Valley)’를 극복한 기술력과 미래 성장성이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의 재도약을 견인하고, 대규모 투자를 통해 유니콘기업으로 스케일업을 시킬 수 있다.

스케일업금융은 중소벤처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를 유동화전문회사(SPC, Special Purpose Company)가 인수한 후, 전문회사는 이를 기초자산으로 한 유동화 증권을 선순위, 중순위, 후순위 증권으로 구분 발행한다. 이중 선·중순위 증권은 민간에 매각하고 중진공은 후순위 증권을 매입하는 방식이다. 선·중순위 투자자들에게 안정성을 제공해 중소벤처기업들에게 많은 자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중진공은 “이번 스케일업금융은 시중 유동성 자금을 실물경제로 유입시켜 민간자금을 활용해 중소벤처기업이 혁신성장을 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데에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참여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자금을 회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할 수 있게 돼 안정적인 투자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지난해부터 국회, 정부, 금융기관, 중소벤처기업과 긴밀히 협의해 민간투자 중심의 신규 사업인 스케일업금융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혁신기업에 집중 지원해 성공적인 스케일업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