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5년이내 폐업...사유 1위 "과당경쟁"
소상공인 5년이내 폐업...사유 1위 "과당경쟁"
  • 정은영
  • 승인 2019.05.3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폐업한 소상공인 중 약 60%가 영업 기간 5년을 채 넘기지 못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30일 발표한 노란우산공제 가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폐업 소상공인 실태 조사’ 에 따르면 폐업 소상공인들은 폐업 전 영업 기간이 1년 이상~3년 미만 30.9%, 3년 이상~5년 미만이 21%, 1년 미만은 6.6%로 나타났다.

[폐업 전 영업 영속기간]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이 외에 5년 이상 10년 미만 영업을 한 경우는 25.5%, 10년 이상은 16%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노란우산공제 가입자 중 폐업을 사유로 공제금을 지급받은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폐업 사유는 ‘과다경쟁과 경기 침체로 인한 매출 부진’이 60.9%로 가장 큰 이유로 꼽혔으며, 다음으로 ‘적성, 건강, 가족 돌봄 등 개인적 이유’(16.8%), ‘새로운 사업 아이템 발견’(4.6%) 순이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폐업 이후 소상공인들은 ‘취업, 아르바트 등 근로자로 종사 중’인 경우가 31.3%로 가장 많았으며, ‘같은 업종으로 재창업’한 경우가 28.3%, ‘계획 없음’(16.4%), ‘휴식 중이며 재창업 준비 중’(7.8%), ‘휴식 중이며, 취업 준비 중’(7.6%) 순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정부에서 제공하는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 또는 창업 관련 지원책을 활용한 경험은 11.6% 수준에 머물렀다.

조사 대상 지원책은 희망리턴 패키지, 재창업 패키지, 재도전 특별자금,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소상공인 e러닝 등이다.

이 지원책 중에는 ‘재도전 특별자금’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8.8%로 가장 높았으며, 지원책을 활용하지 않은 이유로는 ‘지원책이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응답이 72.7%에 달했다. 중기중앙회는 소상공인 대상 정책 홍보가 좀 더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폐업한 소상공인들은 재창업 자금 지원, 지원정책 홍보, 경기 활성화, 고령자 일자리 창출, 업종별 균형 창업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