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 1천원대 KT ‘로밍ON’ 서비스 30개국 확대
요금 1천원대 KT ‘로밍ON’ 서비스 30개국 확대
  • 김승희
  • 승인 2019.06.0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로밍ON’을 6월 1일부터 오스트리아∙체코∙폴란드∙헝가리 동유럽 4개국과 아일랜드에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KT
KT가 ‘로밍ON’을 6월 1일부터 오스트리아∙체코∙폴란드∙헝가리 동유럽 4개국과 아일랜드에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KT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6월 1일부터 KT ‘로밍ON’ 서비스의 이용 국가가 30개국으로 늘어난다.

KT가 ‘로밍ON’ 출시 1주년을 맞아 6월 1일부터 오스트리아∙체코∙폴란드∙헝가리 동유럽 4개국과 아일랜드에 ‘로밍ON’을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로밍ON’이 적용되는 국가는 기존 25개국에서 30개국으로 확대됐다.

‘로밍ON’은 해외에서도 국내 요금과 동일한 초당 1.98원으로 로밍 음성통화를 이용할 수 있다. 별도의 신청 없이 해당 국가에 방문한 KT 고객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KT는 출시 1년 동안 ‘로밍ON’ 서비스를 이용한 350만 고객을 분석한 결과, 로밍 통화 시간은 늘었지만 고객 부담은 줄었다고 설명했다. 1인 평균 통화시간을 전년 동기 대비 ‘로밍ON’ 시행 전 6분에서 11분으로 83% 증가했다.

특히 이용자 1인당 평균 1만원 가량 부담하던 로밍 음성통화 요금은 1,300원으로 대폭 낮아졌다. ‘로밍ON’ 서비스 시행으로 고객들은 약 87% 수준의 파격적인 통신비 인하 효과를 누린 셈이다.

실제로 서비스 출시 전에는 11분 통화하는데 1만8000원을 내야했던 점을 고려하면 1/10 미만으로 통신비가 줄었다.

KT는 ‘로밍은 요금 폭탄’이라는 부정적 인식에서 ‘해외에서도 국내 요금으로 통화를 이용할 수 있다’는 인식으로 바뀌며, 출시 1년 만에 로밍 이용고객의 92%가 혜택을 받는 보편적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은 “국내와 동일한 요금으로 해외 로밍을 제공하며 해외 로밍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자부한다”며 “KT의 로밍 혁신이 더 많은 고객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로밍ON’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5G시대에 맞춘 고객중심 차별화 서비스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