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항구 목포여행’ 3개 코스 나라장터에 등록
‘낭만항구 목포여행’ 3개 코스 나라장터에 등록
  • 채동하
  • 승인 2019.06.1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물관은 살아있다 갓바위 문화 탐방’코스에 포함된 천연기념물 제500호 천연기념물 갓바위는 두 사람이 삿갓을 쓰고 서 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조달청은 14일 목포시청에서 목포시와 문화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추억과 역사 그리고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낭만 항구 목포 여행’ 3개 코스가 나라장터에 등록돼 공공기관 등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조달청은 14일 목포 시청에서 목포시와 문화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낭만 항구 목포 여행 상품개발 및 공급 지원 ▲신규 여행·체험서비스 상품의 확산 및 홍보협력 ▲이용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낭만 항구 목포 여행은 당일 일정으로 ‘레트로 목포 여행’과 ‘근대문화도시 목포 탐방’, '박물관은 살아있다 등 갓바위 문화 탐방’ 3개 코스로 꾸몄다.

코스마다 전문 문화 관광해설사가 동행하고, 수요기관이 요청하면 원하는 일정으로 관광 프로그램 설계도 지원한다.

‘박물관은 살아있다 갓바위 문화 탐방’코스에 포함된 천연기념물 제500호 천연기념물 갓바위는 두 사람이 삿갓을 쓰고 서 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박물관은 살아있다 갓바위 문화 탐방’코스에 포함된 천연기념물 제500호 천연기념물 갓바위는 두 사람이 삿갓을 쓰고 서 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조달청은 국내여행을 활성화하고 서비스산업 발전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지자체 등과 지역 여행·체험상품을 공동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현재 5만5,000여 공공기관과 40만여 조달업체가 이용하는 나라장터에 자연생태학습, 전통문화체험, 힐링치유체험, 해양레저체험 등 4개 테마, 51개의 지역 여행·체험상품이 등록돼 큰 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다.

지역 여행·체험 공급실적은 2015년 800만원에서 지난해 1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고, 올해는 자유학년제 도입에 따른 체험학습 확대 등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조달청은 전망했다.

첫 지역 여행·체험상품인 '군산 역사 문화 탐방'을 운영하는 군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연평균 방문객 수가 2014년~2015년 20만여명 수준에서 2016~2018년 90만여명으로 4배 이상 증가함에 따라 지역 소비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최근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내수경기 진작이 필요한 데 지역관광·서비스산업 활성화를 위한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지자체와 공동으로 지역별 특색을 담은 여행상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이용 확산을 위해 교육기관 등과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