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태운 5G 자율주행 버스 서울 도심 첫 운행
승객태운 5G 자율주행 버스 서울 도심 첫 운행
  • 채동하
  • 승인 2019.06.2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SK텔레콤 5G 자율주행 버스가 서울 상암 DMC 지역을 5G · V2X 융합 자율주행으로 달렸다. 사진=SK텔레콤
22일 SK텔레콤 5G 자율주행 버스가 서울 상암 DMC 지역을 5G · V2X 융합 자율주행으로 달렸다. 사진=SK텔레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5G 자율주행차가 승객을 태우고 22일 서울 도심을 처음 달렸다.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지면 속도를 줄여 멈추고 사람모형이 등장해도 스스로 멈췄다.

자율주행차 운행은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진행됐다.

SK텔레콤 11인승 자율주행 버스는 서울 마포구 상암 월드컵파크 4단지 아파트 앞 월드컵 북로를 출발해 5단지 아파트 쪽으로 500m 정도를 시속 10㎞로 이동한 뒤 다시 4단지 아파트 방향으로 돌아왔다.

이 버스는 제한구역에서 자동 운전이 가능한 '레벨 3' 자율차로 사람이 운전석에 앉아 긴급상황에 대비했다.

SK텔레콤은 운전자 개입없이 안전하게 운행했으며 5G 네트워크를 통해 앞차에서 영상을 받을 수 있고 150여 개 표지판 정보도 인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센서에만 의존하는 자율주행이 아닌 5G 네트워크로 미리 전송받은 신호 정보로 선제 대처하는 수준 높은 자율주행을 구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행자나 신호 대응은 자율주행 차량이 신호등과 보행자를 동시에 인식해 감속, 정지하는 기술이다. 장애물 인지와 회피는 자율주행의 기본으로 정차 중인 차량 등 도로 위 장애물을 인지하고 이를 피해가는 기술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 경기장에서 세계 각국이 '자율주행'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며 "정부도 자율주행 시대를 위해 자율차 도입과 확산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서울시와 페스티벌이 열린 상암 DMC에서 세계 최초로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를 공개했다.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는 SK텔레콤이 지난 1월 주관 사업자로 선정됐다. 서울시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 사업의 핵심 인프라다.

상암 테스트 베드는 5G 네트워크, 스마트 도로(C-ITS), 관제플랫폼 등 5G 기반 자율주행 인프라를 완비해, DMC 내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 · 커넥티드 카 시험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상암 DMC 일대는 터널이나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 유형을 갖추고 있어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의 최적 입지라는 평가다.

서울시는 상암 테스트 베드를 산·학·연에 24시간 무료로 개방해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하반기부터 상암 DMC 지역을 순환하는 자율주행 버스를 운행하며 5G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본격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