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대학생이 뽑은 취업 1순위...SK하이닉스 톱10 첫 진입
네이버, 대학생이 뽑은 취업 1순위...SK하이닉스 톱10 첫 진입
  • 정은영
  • 승인 2019.06.24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인쿠르트
자료=인쿠르트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네이버가 올해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에 뽑혔다. SK하이닉스는 톱10에 첫 진입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4일 발표한 대학생 929명을 대상으로 한 ‘2019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톱10’에 따르면 네이버가 7.4%를 득표해 121개 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

네이버는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올해 세번째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위는 CJ, 2017년 1위는 포스코였다.

네이버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성장, 개발 가능성과 비전(24.2%)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율은 남자(32.8%)보다 여자(67.2%)가 두 배 높았다.

2위는 1위와 0.2% 낮은 7.2%를 얻은 CJ ENM이 올랐다. 삼성전자는 6.2%를 기록해 3위에 그쳤다. 2004년 조사 시작 이래 10년 연속 1위라는 대 기록만 유지했다.

4~10위는 ▲SK하이닉스(4.4%) ▲대한항공(4.3%) ▲CJ제일제당(4.2%) ▲아모레퍼시픽(3.6%), ▲포스코(3.4%) ▲현대자동차(3.3%) ▲호텔신라(3.0%) 등으로 집계됐다.

4위 SK하이닉스와 10위 호텔신라는 올해 첫 순위권에 진입했고, 5위 대한항공은 3년 만에 10위권에 귀환했다.

성별에 따른 기업 선호도 차이는 뚜렷했다. 삼성전자는 남학생 9.2%가 선호했고, 여학생 10.2%는 CJ ENM을 선택했다.

남자 대학생들은 SK하이닉스(6.0%), 네이버(6.0%), 포스코(5.2%)를 선호한 반면, 여자 대학생들은 네이버(8.4%), CJ제일제당(5.3%), 아모레퍼시픽(5.1%) 순으로 높은 지지를 보냈다.

대학생들은 일하고 기업을 선택할 때 관심업종’(21.1%), 우수한 복리후생’(15.5%), 성장·개발 가능성과 비전(14.0%),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 기업의 이미지(13.5%), 만족스러운 급여와 투명하고 공평한 보상 제도(11.2%) 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