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깜짝 공개 "중소‧벤처 전용 데이터센터 만들겠다"
박영선 깜짝 공개 "중소‧벤처 전용 데이터센터 만들겠다"
  • 김승희
  • 승인 2019.06.26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장관은 26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중소기업중앙회가 주최한 '2019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기조강연에서 중소‧벤처를 위한 데이터센터를 만들겠다는 깜짝 구상을 밝혔다.
박 장관은 26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중소기업중앙회가 주최한 '2019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기조강연에서 중소‧벤처를 위한 데이터센터를 만들겠다는 깜짝 구상을 밝혔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스마트 공장에서 나온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 센터를 반드시 만들고 싶다”며 “중소벤처를 위한 국가 허브 겸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26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중소기업중앙회가 주최한 '2019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기조강연자로 나서 ‘중소기업 중심 경제로’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중기부 장관으로서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서 중소벤처 전용 데이터센터 구상을 내놨다.

스마트공장에 대해 박 장관은 "생산성과 매출이 증가하고 고용까지 늘어났다“며 ”최저임금 이슈를 바로 스마트공장으로 돌파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건 어쩔 수 없는 대세“라고 강조했다 .

그러나 "아직 우리는 스마트공장 조성 단계에 멈춰서 각자도생하는 단계"라고 지적하고 "비용이 많이 투입되는 데이터 저장과 분석을 위해 중기부가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우리나라 기업의 대부분은 아마존과 구글 등 데이터센터에 의존하고 있으며 사용료도 엄청 내고 있다”며 “중기부가 데이터 센터를 만들어서 중소기업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 센터를 조성한다면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인공지능(AI) 슈퍼컴퓨터에 대한 투자도 동시에 추진돼야한다"고 밝혔다. 이는 중소기업이 가야할 길 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스마트공장을 개선하고, 거기서 나온 데이터를 데이터 센터에 저장하고, 이것을 슈퍼컴퓨터가 분석해서 솔루션을 제공하는 형태가 스마트공장 생태계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4일 9번째 유니콘 기업으로 등재된 화장품기업 ‘지피클럽’을 소개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나라 산업의 현주소에 대해 "제2벤처 붐이 가시화하고 있다"며 "최근 유니콘 기업이 1개 더 탄생해 모두 9개로 세계 5위권인 독일과 같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1차 벤처 붐에서는 PC와 모바일까지는 잘했지만, 거기에 너무 취해 있었다"며 "지금은 클라우드 시대를 넘어 인공지능 시대가 왔기 때문에 이제는 클라우드와 인공지능에 동시에 주목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장관은 기조연설 후 서귀포시 스타트업 베이를 방문해 젊은 벤처인들을 격려하고 '토크 콘서트'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스타트업 붐에 이어 벤처가 성장하면서 스케일업 수요가 생겼다"며 "스케일업 펀드를 12조원 규모로 조성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벤처인들에게는 "이번에 북유럽 순방을 수행해보니 우리나라가 북유럽이나 실리콘밸리보다 창업 조건이 더 좋은데 잘 몰라서 지원을 못 받는 분들이 많더라"며 중기부의 창업 지원 창구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