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강원경찰청 "빅 데이터로 보이스피싱 예방"
SKT-강원경찰청 "빅 데이터로 보이스피싱 예방"
  • 정은영
  • 승인 2019.07.0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준 강원지방경찰청장과 SK텔레콤 문갑인 Smart Device본부장(왼쪽부터)이 '보이스 피싱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1일 체결했다. 사진= SK텔레콤
김원준 강원지방경찰청장과 SK텔레콤 문갑인 Smart Device본부장(왼쪽부터)이 '보이스 피싱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1일 체결했다. 사진= SK텔레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빅 데이터를 통해 보이스피싱을 예방한다.

SK텔레콤은 1일 춘천 강원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강원지방경찰청과 ‘보이스 피싱 근절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보이스 피싱 의심 정보 자동 검출 시스템’을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보이스 피싱 의심 정보 자동 검출 시스템’은 빅 데이터 기반 패턴 분석을 통해 보이스 피싱 의심 디바이스 정보를 자동으로 찾아낸다.

SK텔레콤이 탐지된 정보 중 범죄 의심 정보는 법리 검토를 거쳐 강원지방경찰청에 제공하면 지능형 범죄 수사에 활용한다.

SK텔레콤과 강원지방경찰청은 시스템이 도입되는 7월부터 보이스 피싱 의심 디바이스 정보를 집중 모니터링해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는 서울지방경찰청과 공조해 불법복제 단말 1,000여건을 검출해 불법 복제 스마트폰을 국내외 유통하고 소액대출 범죄에 활용한 전국 최대 스마트폰 불법복제 일당 20여명 검거에 일조하기도 했다.

지난해 보이스 피싱 피해 규모는 금융감독원 추산 약 4,500억원이다. 특히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피해 규모는 점차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해외 발신번호를 국내 휴대전화 번호로 바꾸는 등 보이스 피싱 조직들의 범죄 수법이 점차 교묘해지고 있다.

SK텔레콤 문갑인 스마트 디바이스본부장은 “SK텔레콤은 5G초시대에도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보이스 피싱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빅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시스템을 운영하게 됐다”며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ICT 환경을 만들기 위해 MNO 선도 사업자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