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6개월째 0%대...복지확대 소비부진 영향
소비자물가 6개월째 0%대...복지확대 소비부진 영향
  • 김승희
  • 승인 2019.07.0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6월 소비자물가가 0.7% 오르는 데 그치며 상승률이 반년째 1%를 밑돌았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8(2015년=100)로 1년 전보다 0.7% 상승했다.

물가 상승률이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6개월 연속 0%대에 머물고 있다. 6개월 누적 상승률은 0.6%로 2015년 1∼6월 0.6%를 나타낸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6개월 연속 0%대 기록은 2015년 2월∼11월(10개월) 이후 최장이다.

전월과 비교한 소비자물가는 0.2% 하락했다.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은 지난해 6월보다 1.8% 상승해 전체 물가를 0.13%포인트 끌어올렸다. 다만 채소류가 2.5%, 수산물은 0.9% 떨어져 각각 0.03%포인트와 0.01%포인트 끌어내렸다.

생강(105.7%), 찹쌀(21.5%), 현미(20.8%) 등 가격이 1년 전보다 크게 상승했다. 무(-28.8%), 고구마(-11.2%), 마늘(-8.4%), 고등어(-7.4%), 돼지고기(-3.7) 등은 하락했다.

공업제품은 지난해 대비 변동 없이 보합세를 보였다.

석유류는 3.2%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를 0.14% 포인트 끌어내렸다. 휘발유는 지난해보다 -5.3%, 경유는 -1.7% 하락했다. 지난달 유류세 인하폭이 절반으로 줄어들었지만 세금효과가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전기·수도·가스는 지난해 6월보다 1.3% 상승해 전체 물가를 0.05% 포인트 올렸다.

서비스물가는 지난해 보다 1.0% 상승해 전체 물가를 0.55%포인트 올렸다. 집세와 공공서비스가 각각 0.2% 떨어졌으나, 외식을 비롯한 개인 서비스가 1.9%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 집세 상승률은 2006년 2월 -0.2%를 보인 후 이후 최저로 나타났다.

공공서비스 물가 하락은 무상급식 확대, 무상교복, 일부 지역 고등학교 무상교육 시행 등 복지 정책 효과가 큰 것으로 보인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서비스물가가 낮은 상승률을 보였고 석유류도 작년 대비 국제유가 하락이 이어지고 유류세 인하 요인도 있어서 하락세가 지속됐다"며 "소비가 부진한 것도 일부 영향을 미쳐서 1%대 미만의 물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공서비스는 택시 요금이 인상됐지만 고등학교 납입금 무상화, 무상교복·무상급식 등 복지 확대로 낮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택시요금은 작년 6월보다 15.2% 올랐다. 그러나 학교급식비는 41.4%, 남자 학생복은 48.1%, 여자학 생복은 45.4% 각각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