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성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성큼'
  • 채동하
  • 승인 2019.07.1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7개사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장 황원철 상무, 코스콤 미래성장본부 김계영 본부장,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Unit장 오세현 전무,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서영일 상무, 삼성전자 서비스기획그룹장 김주완 상무 순. 사진=SK텔레콤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7개사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장 황원철 상무, 코스콤 미래성장본부 김계영 본부장,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Unit장 오세현 전무,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서영일 상무, 삼성전자 서비스기획그룹장 김주완 상무 순. 사진=SK텔레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가 열린다. 이르면 내년부터 대학의 졸업 증명서나 성적 증명서를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통신 3사인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와 삼성전자, KEB 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7개사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공동으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다.

금융권은 오랜 기간 가장 보안성이 높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해 왔고 통신 3사는 안정적인 통신서비스 경험과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바일 사업 분야의 풍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Knox 기반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통해 안전하게 신원 정보 관리가 가능하다.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은 대학 제 증명(졸업, 성적 증명 등) 발행∙유통 서비스돠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 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 적용된다.

이 사업은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 원장(블록체인)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 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개인이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받은 자신의 정보를 스마트폰의 보안 저장 영역에 저장해놓고 증명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스스로 원하는 데이터를 골라서 제출하는 형태다. 제출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참여사들은 ICT 기업과 금융 기업의 강점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전자증명 서비스를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참여사들은 향후 더 많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각 기업의 채용 시스템, 사원 증명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통신 및 금융권의 전자서명 및 비대면 사용자 인증 서비스, 병원 및 보험사의 제 증명 서비스, 골프장∙리조트의 회원권, 학생 증명 기반 영화관∙놀이공원의 할인 서비스, 공증∙내용증명, 온라인 간편 로그인 서비스 등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영함으로써 사회 각 분야의 다양한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관계자는 “참여사들은 모바일 전자증명이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운영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