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창업기업 2.5% 증가...기술창업 10개월 연속 늘어
7월 창업기업 2.5% 증가...기술창업 10개월 연속 늘어
  • 정은영
  • 승인 2019.09.2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지난 7월 창업기업은 2.5% 늘었으며, 기술창업은 10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22일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창업기업은 11만4,834개로 지난해 7월에 비해 2.5%(2,782개) 늘어났다. 기술창업은 같은 기간 8.9%(1,645개) 증가한 2만229개를 기록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도·소매업은 2만9,155개(25.4%), 부동산업 2만4,476개(21.3%), 숙박·음식점업 1만6,514개 (14.4%) 순이었다. 기술창업은 8.9%, 도·소매업은 8.7%의 증가세를 보였다.

기술창업은 OECD와 EU 기준의 기술기반 업종으로 제조업과 지식 기반 서비스를 융합한 업종을 말하며 정보통신, 전문·과학·기술, 사업 지원서비스, 교육서비스, 보건·사회복지, 창작·예술·여가서비스 등이 속한다.

특히, 기술창업은 2만229개로 지난해 10월 이후 10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그중 제조업은 전년 동월 대비 3.9% 감소했으나, 정보통신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이 지난해 7월 대비 각각 22.4%, 20.4% 증가해 전체 기술창업 증가를 이끌었다.

전체 창업기업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도 지난해 7월에 비해 각각 8.7%, 2.6% 증가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형태별로는 7월 법인 창업기업은 1만265개로 전년 동월 대비 11.6%(1,070개) 증가했고, 개인 창업기업은 10만4,569개로 전년 동월 대비 1.7%(1,712개) 증가했다.

법인 창업은 부동산업이 599개 증가해 77.8% 급증했고, 도·소매업 237개(9.4%) 증가를 중심으로, 개인 창업은 도·소매업 2,099개(8.6%)와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666개(24.8%)를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 창업기업이 전년 동월 대비 2.4% 증가한 5만2,637개, 남성 창업기업은 전년 동월 대비 2.5% 늘어난 6만2,127개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6% 감소한 것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7월 창업기업이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기술창업의 경우 39세이하 청년층이 11.9% 상승했고, 60세 이상 고령층은 19.2% 증가하는 등 모든 연령대에서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특히, 30세 미만은 도·소매업 426개(8.5%)와 정보통신업 152개(44.6%)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7.4% 증가했다. 60세 이상은 도·소매업 473개(21.5%)와 부동산업 258개(5.0%)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2% 증가하는 특징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인천이 1,040개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경기 675개, 서울 534개, 대전 347개 순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창업기업은 6만3,384개로 전체 창업기업의 55.2%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