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의 옥탑방 편지] 나팔꽃
[빌리의 옥탑방 편지] 나팔꽃
  • 빌리
  • 승인 2019.10.1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을 잊었구나

길을 잃었구나

 

여름 날 아침마다 속삭이던 목소리

흙 마당 모퉁이서 미소 짓던 고운 자태

평생 변하지 않을 줄 알았네 너만은

 

오늘도 아이들은

그곳에서 재잘거리는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