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그룹, 총수일가 보유 주식 110조원...자녀 승계 33.1%
국내 그룹, 총수일가 보유 주식 110조원...자녀 승계 33.1%
  • 채동하
  • 승인 2019.10.1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국내 주요 그룹의 총수 일가가 보유한 주식 자산이 100조원을 넘었으며, 이 가운데 33.1%는 자녀 세대에 승계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과 현대차그룹의 경우 지분 '상속'이 상대적으로 느린 편이나 LG와 OCI는 최근 몇년 사이에 빠른 속도로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16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의 총수 일가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10일 기준으로 109조6,163억원이었다.

이 중 총수의 자녀 세대가 보유한 지분 가치는 36조2,833억원으로 전체의 33.1%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말 29.6%보다 3.5%P 상승했다.

대림은 자녀 세대가 총수 일가 지분의 99.9% 보유했고, 태영은 98.2%를 보유해 사실상 주식자산 승계가 마무리된 것으로 분석됐다.

KCC(87.5%), 애경(85.1%), 효성(80.4%), 호반건설(77.1%), 현대백화점(76.9%), 두산(75.7%), 동원(73.5%), 롯데(70.7%), 한국테크놀로지(65.9%), 중흥건설(65.1%), DB(60.9%), 한화(59.2%), 세아(57.0%), 금호석유화학(54.4%) 등도 총수 일가 주식의 자녀 세대 보유 비율이 높았다.

반면 교보생명과 코오롱, 카카오, 이랜드, 셀트리온, 네이버, 넷마블, 한국투자금융 등 8곳은 부모 세대가 여전히 총수(일가) 보유 지분의 100%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라(0.4%), 부영(2.3%), HDC(3.3%), SK(5.2%), 아모레퍼시픽(6.2%), 동국제강(7.0%), 미래에셋(8.3%) 등은 10%에도 못미쳤다.

재계 1·2위인 삼성과 현대차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모두 경영 전면에 나서면서 사실상 경영 승계는 이뤄졌지만 자녀 세대의 지분가치는 각각 34.2%와 45.7%에 그쳤다.

최근 자녀 세대로의 주식자산 이전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된 곳은 선대 회장이 별세한 LG그룹과 OCI였다. LG그룹과 OCI는 자녀 세대의 주식자산 보유 비율이 각각 46.1%와 48%로, 절반에 못 미쳤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25.4%포인트와 26.0%포인트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현대중공업이 16.51%P 상승한 것을 비롯해 한화, 하림, 신세계 등도 최근 2년 사이에 자녀세대 주식보유 비율이 10%포인트 이상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