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출범...위원장에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출범...위원장에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
  • 채동하
  • 승인 2019.10.17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중소기업 간 분업적 상생모델을 발굴·논의하기 위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가 16일 출범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중소기업 간 분업적 상생모델을 발굴·논의하기 위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가 16일 출범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중소기업 간 분업적 상생모델을 발굴·논의하기 위한 민간기업 주도의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가 16일 출범했다.

상생협의회는 기업 1명, 학계 2명, 연구계 1명, 협단체 4명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됐으며, 황청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가 위원장을 맡았다.

벤처 1세대인 황철주 위원장은 1995년 주성엔지니어링을 창업한 이래 약 25년간 CEO로 활동하면서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업체로 성장시켰다.

벤처기업협회 회장, 무역협회 부회장,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통해 대중소기업간 조정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상생협의회는 상생모델 발굴 및 추진과 투자유치를 위한 피칭데이 개최 등을 수행한다.

협의회는 대중소기업간 분업적 상생모델을 발굴·추진하고, 정부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경쟁력 위원회에 건의·승인을 거쳐 예산이나 자금 등을 확보하는 것이 가능하다.

내년 소재부품장비의 지원 예산은 정부 2조1,000억원, 중기부 3,086억원이다.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해 우수 제품들이 대기업의 구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계시키고, VC의 투자 유치를 위해 정기적으로 피칭데이를 개최한다.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연계하고자 하는 희망 수요를 조사하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대중소기업간 1:1 연계 지원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이 직면한 현장 규제를 발굴하고, 경쟁력위원회에 개선을 요청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의 출범은 정부는 지난 8월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범정부 기구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에 정부 주도의 실무추진단과 민간주도의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Two-Track으로 설치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