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케이스 요가매트 등 유해물질 안전관리 강화
휴대폰케이스 요가매트 등 유해물질 안전관리 강화
  • 김승희
  • 승인 2019.10.2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휴대폰 케이스나 요가 매트 같은 합성수지 재질 생활용품에 대한 안전 관리가 강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합성수지 제품을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상 안전기준 준수 대상 생활용품으로 지정하고, 제품안전기준을 마련한다.

합성수지 제품들은 사용 과정에서 피부와 지속적으로 접촉되고, 사용 중 발생하는 땀 등으로 인해 유해 물질이 용출돼 우리 몸으로 전이될 수 있어, 제품에 함유된 유해 물질에 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합성수지 제품을 안전기준준수대상 생활용품으로 추가하는 내용의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공포 했다.

관리 대상 제품 종류 및 유해 물질 기준 등을 규정한 세부 안전기준의 제정 절차가 완료되면 1년의 유예기간 이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합성수지 제품이 안전기준 준수 대상 생활용품으로 지정되면, 제조업자 및 수입업자는 강제 인증의 의무는 없으나 수입품일 경우 제품의 출고·통관 전에 정부가 정한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자율적인 방법으로 확인한 후, 제품에 안전기준에서 정한 표시사항을 표기하여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합성수지 제품이 안전기준 준수 대상 생활용품에 포함됨에 따라 일상 생활용품의 유해 물질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