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삼일, 포항영일신항만 선석 운영사업자 입찰담합 적발
한진 삼일, 포항영일신항만 선석 운영사업자 입찰담합 적발
  • 채동하
  • 승인 2019.10.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영일신항만 조감도]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진과 삼일이 포항영일신항만(주)가 발주한 컨테이너 부두 3번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입찰에서 담합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4년 2월 12일 포항영일신항만(주)가 발주한 컨테이너 부두 3번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자 및 들러리 사업자를 담합한 행위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담합을 한 한진과 삼일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6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한진은 2009년 8월 19일 3번 선석이 개장된 이후 선석 운영권에 대해 경쟁입찰이 실시되자 운영권을 계속 유지할 목적으로 삼일과 합의했다. 이 사건 입찰 전까지는 한진이 수의계약을 통해 유지해왔다. 선석는 선박이 부두에 정박하게 되는 장소다.

한진과 삼일은 2014년 2월 12일 포항영일신항만이 발주한 컨테이너 부두 3번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입찰에 참가하면서 사전에 한진을 낙찰예정자로, 삼일을 들러리 사업자로 하기로 합의했다.

한진은 삼일의 입찰참가서류를 대신 작성 삼일로 하여금 한진이 준비한 서류에 직인을 날인하게 한 후 2개 사업자의 입찰서류를 함께 발주처에 접수했다. 입찰결과 합의내용대로 한진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공정위는 “선석은 바닷길을 이용한 화물 운송 시 반드시 필요한 핵심 시설로 이번 조치는 화물 운송사업자들의 선석 운영권 입찰에서 담합 행위를 적발해 시정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