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버스도 정기권 내고 탄다...최대 36% 할인
고속버스도 정기권 내고 탄다...최대 36% 할인
  • 채동하
  • 승인 2019.10.2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서울~천안 등 일반·학생 10개 노선에 시범도입

[고속버스 정기권 시행노선도]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 최근 인사발령으로 천안에서 서울까지 출퇴근하는 직장인 A씨는 이동수단 선택과 관련해 고민 중이다. KTX는 높은 요금으로 부담을 느끼고 있어 시외버스 이용을 고려하고 있다.

# 올해 대학에 입학한 C씨는 매일 고속버스를 이용한다. 매일 누적되는 통학 교통비가 다소 부담되고 있어 정기권 도입된다는 소식을 듣고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A, B씨와 같은 장거리 통근·통학을 위해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국민의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는 정기권이 시범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버스 이용객의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해 통근·통학이 가능한 단거리 노선을 일정기간 왕복 이용할 수 있는 고속버스 정기권 상품을 시범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일단 29일부터 6개 노선에 일반 정기권(30일권)을 도입하고, 다음달 20일부터는 4개 노선에 학생 정기권(30일권)을 6개월간 시범 운영한다. 시범운영 뒤 만족도 등을 검토해 시행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달 일반 정기권이 도입되는 6개 구간은 서울∼천안·아산·평택·여주·이천, 대전∼천안 노선이다. 다음달 학생 정기권을 도입하는 4개 노선은 서울∼천안·아산·평택, 대전∼천안 노선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정기권은 주중뿐 아니라 주말까지 이용 가능한 30일 정기권이다. 운임은 약 36% 할인된 값으로 제공된다. 정기권은 1일 1회 왕복사용 및 주말사용이 가능하다.

버스요금은 서울∼이천의 경우 1일 왕복 요금은 현재 1만600원에서 정기권은 6,720원으로 36.6% 싸진다. 30일 정기권을 끊으면 요금이 현재 31만8,000원에서 20만1,600원으로 내려간다.

학생 정기권도 평균 36% 이상 싸진다. 서울∼천안 노선 요금을 예로 들면 현재 1일 왕복 1만원에서 6,340원으로 내려간다.

국토부는 고속버스 정기권 도입을 위해 올해 지난 3월 관련규정을 마련했으며, 운송사업자와 버스터미널 사업자 등과 협의를 거쳐 도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고속버스 정기권은 고속버스 통합예매홈페이지(www.kobus.co.kr)나 고속버스 티머니 앱에서 예매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통합예매홈페이지와 동양고속 홈페이지(www.dyexpress.c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는 정기권 이용 활성화를 위한 출시기념 경품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동준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올해 상반기부터 시행중인 정액권(free-pass)과 함께 정기권 대상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국민들이 보다 저렴하게 고속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