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8천명 감소...공공행정 가입자는 큰폭 증가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8천명 감소...공공행정 가입자는 큰폭 증가
  • 정은영
  • 승인 2019.11.11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고용노동부
자료=고용노동부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10월 고용보험 가입자수가 여성과 50세 이상 등 취약계층 중심으로 큰 폭으로 늘어 8개월 연속 50만명대 증가세를 유지했다.

고용노동부가 12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10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해 10월에 비해 51만1,000명 늘어나 1,386만6,000명을 기록했다.

산업별로 보면 서비스업은 지난달 944만7,000명으로, 작년 같은달보다 50만3,000명(5.6%) 늘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은 6개월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자료=고용노동부
자료=고용노동부

이중 도소매와 숙박음식, 공공행정, 전문과학기술 등에서 증가세를 유지해 서비스업 전반으로 양호한 증가 흐름을 보였다.  특히 공공행정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작년 같은달보다 6만100명 늘어 증가 폭이 확대됐다. 이 가운데 50세 이상은 3만9,900명으로 약 66%를 차지했다.

제조업은 조선업(기타운송장비)과 반도체에서 증가했으나 자동차와 기계장비 등의 감소로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도 같은달에 비해 8,000명 줄어들었다.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 모두 증가했는데, 특히 여성 가입자수 증가율(5.5%)은 남성(2.6%) 보다 2배 이상 이었다. 또 인구 구조 변화에 따라 ‘50대 이상’을 중심으로 가입자수가 늘어났다.

구직급여 신규신청자는 8만3,000명으로 제조업(16만1,000명)과 도소매(10만 9,000명), 건설업(10만3,000명)을 중심으로 늘었다.

자료=고용노동부
자료=고용노동부

한편 올해 10월부터는 실업급여제도를 변경하면서 구직급여 지급수준을 10% 인상해 이직자의 이직 전 평균임금 60%를 지급하고, 구직급여 지급기간도 종전 90~240일에서 120~270일 동안 지급하고 있다.

아울러 수급요건도 완화해 일용근로자는 이직일 이전 피보험 단위기간 180일 중 90일 이상을 90일로, 초단시간 근로자는 기준 기간을 18개월에서 24개월로 늘렸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6,803억원으로, 작년 같은달보다 784억원(13.0%)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