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취업자수 41만9천명 증가...고용율 23년만에 최고
10월 취업자수 41만9천명 증가...고용율 23년만에 최고
  • 채동하
  • 승인 2019.11.14 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지난달 취업자수가 전년동월대비 41만9,000명이 증가하면서 3개월 연속 30만명 이상 늘었다. 고용률은 10월 기준으로 23년 만에 가장 높았고, 실업률은 6년 만에 가장 낮았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50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보다 41만9,000명이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560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4만4,000명(0.9%) 증가했고, 여자는 1,190만3,000명으로 27만5,000명(2.4%)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8월 45만2,000명을 기록한 이후 9월 34만8,000명에 이어 석달 연속 30만명대 이상을 기록하며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세이상 고용률은 61.7%로 전년동월대비 0.5%포인트 올랐다. 10월 기준으로 1996년 62.1% 이후 23년 만에 최고다. 고용률은 올해 들어 1월(-0.3%포인트)과 4월(-0.1%포인트)을 제외한 모든 달에서 1년 전보다 상승했다. 청년층 고용률(15∼29세)은 44.3%로 1.4%포인트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으로 15~64세 고용률은 67.3%로 전년동월대비 0.5%포인트 올랐다. 198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지난달 실업자수는 86만4,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0만8,000명(-11.1%) 감소했다. 실업률도 1년 새 0.5%포인트 하락한 3.0%로 전년동월대비 0.5%포이트 하락했다. 10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최저다. 청년 실업률은 7.2%로 1.2%포인트 떨어졌다. 2012년 10월 6.8%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았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0.6%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내렸다.

전반적인 고용 지표는 개선된 가운데 산업별로는 편차가 극명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5만1,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11만2,000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9만6,000명)에서는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8만1,000명), 도매 및 소매업(-6만7,000명), 금융 및 보험업(-5만4,000명) 등은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40대(-14만6,000명)와 30대(-5만명)가 줄어든 반면 60대 이상(41만7,000명), 50대(10만8,000명), 20대(8만7,000명) 등에서 증가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1년 전보다 57만5,000명 증가했고 일용근로자는 8만1,000명, 임시근로자는 2만1,000명이 각각 감소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에서 “고용시장의 뚜렷한 회복세가 10월 고용동향에 그대로 반영됐다”며 “다만 제조업 분야와 40대의 고용 부진은 아쉽다”며 “정부는 현재의 고용개선 흐름이 지속될 수 있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제조업·40대 등 취약분야 개선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