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힘모은다" ‘중견기업-스타트업 네트워킹 데이’
"혁신성장 힘모은다" ‘중견기업-스타트업 네트워킹 데이’
  • 정은영
  • 승인 2019.11.21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낙연 국무총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중견기업과 스타트업간에 최초의 교류행사가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20일 ‘중견기업-스타트업 네트워킹 데이’를 개최했다.

네트워킹 데이는 ‘2019 중견기업 주간’의 부대행사로 중견기업, 스타트업,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네트워킹 데이는 우리 산업의 허리인 중견기업의 신사업 진출을 통한 혁신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중견기업과 혁신의 아이콘인 ‘스타트업과의 만남의 장’으로 추진됐다.

네트워킹 데이에서는 ▲유망 스타트업 IR, ▲중견기업 신사업‧M&A 협의체 MOU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추진 중인 중견기업 신사업 펀드 조성 계획 소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최됐다.

신기술·신사업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과 중견기업을 연결해 주기 위해 은행권청년창업재단(D.CAMP)이 주관하는 D-DAY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스타트업 12개사가 참여해 IR피칭 및 홍보부스를 운영했다.

또한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벤처기업협회, 한국M&A협회,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민간 VC들이 참여하여 MOU를 맺고, 중견기업이 신사업 진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의체는 투자, 자금 등 금융서비스 제공, M&A 수요‧대상기업 발굴 등 정보제공, 신사업 및 M&A분야 전문 인력 양성 등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한편,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중견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펀드를 조성하여 중견기업이 신사업 진출에 필요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중견기업 신사업펀드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이 펀드 조성을 통해 신산업 추진에서 협력할수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할 수 있게 됨과 동시에 향후 기술제휴, 사업협력, 우호적 인수 등을 지원하여 성공사례를 만들 계획이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반원익 부회장은 “4차산업혁명시대 중견기업이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신사업 진출과 기업가들의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중견기업과 스타트업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조영신 중견정책국장은 “미중 무역 갈등, 일본 수출규제 등 최근 위기상황에서 혁신성장을 위한 중견기업계의 자체 노력에 감사하다”며, “정부도 중견기업의 신사업 진출을 적극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이번 네트워킹 데이 KICK-OFF 행사를 시작으로 앞으로는 정기적으로 분야별 ‘중견기업-스타트업 매칭데이’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