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사상 최고...우리나라 지구 평균보다 높아
전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사상 최고...우리나라 지구 평균보다 높아
  • 채동하
  • 승인 2019.11.26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세계기상기구(WMO)는 25일 온실가스 연보(No. 15)를 통해 2018년 전 지구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07.8ppm(ppm=100만분의 1)으로 2017년 405.5ppm 보다 2.3ppm 증가해 올해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10년 동안의 연평균 증가량(2.26ppm/yr)과 비슷한 수준이다. 1750년 산업화 이전 대비 약 47% 증가한 기록이다.

이번 연보에 인용된 미국해양대기청(NOAA) 수치에 따르면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척도인 복사강제력이 1990년 이후 43% 증가했으며, 온실가스 중 이산화탄소는 80%의 비중을 차지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이번 연보를 통해 주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배출 기원을 추적하기 위해 ‘동위원소 측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산화탄소 성분 분석결과 탄소 동위원소(14C)가 포함되지 않은 이산화탄소가 증가하고 있어, 화석연료나 자동차 등 인간 활동에 의한 인위적 원인임을 밝혔다.

세계기상기구(WMO) 페테리 탈라스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한 파리협정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온실가스 농도는 감소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며, 약속을 행동으로 옮길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우리나라는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 관측 결과, 2018년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15.2ppm으로, 2017년 412.2ppm 보다 3.0ppm 증가하여 전 지구보다 높게 관측되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전지구와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 후손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한시 바삐 감축을 위한 노력에 정부와 국민이 함께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