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토끼 젤펜’은 ‘후르츠 래빗' 저작권 침해
‘과일토끼 젤펜’은 ‘후르츠 래빗' 저작권 침해
  • 채동하
  • 승인 2019.11.28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는 27일 제394차 회의를 개최하여, 국내 사업자가 신청한 ‘후르츠 래빗 저작권 침해’ 조사 건에 대해 불공정무역행위 여부를 판정했다고 밝혔다.

‘후르츠 래빗’은 신청인(조윤희와 김재신)이 수박, 레몬, 키위 등 과일의 특징이 잘 나타나는 단면 부분을 토끼의 귀와 몸통쪽에 표현하여 창작한 저작권으로, 자신들이 보유한 ‘후르츠 래빗’ 저작권을 침해한 ‘과일토끼 젤펜’을 중국에서 수입·판매한 국내 사업자 A와 B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를 주장하면서 무역위원회에 조사를 신청했다.

무역위원회는 신청인과 피신청인을 대상으로 약 6개월에 걸쳐 서면 질의, 외부 전문가 감정 등을 통해 저작권 침해여부를 면밀히 조사했다.

그 결과 피신청인인 국내 사업자 A가 수입하고, B가 국내에 판매한 ‘과일토끼 젤펜’은 신청인의 저작권을 침해한 제품이며, 이들의 행위가 불공정무역행위에 해당한다고 판정했다.

무역위원회가 ‘후르츠 래빗 저작권 침해’ 조사 건에 대해 불공정무역행위로 판정함에 따라, 피신청인인 국내 사업자 A와 B에게는 불공정무역행위 조사대상물품의 수입·판매 행위 중지와 시정 명령을 받은 사실의 공표를 명하고 과징금을 부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