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국민의 소상공인 창업 성공 캠페인 추진"
"다문화 국민의 소상공인 창업 성공 캠페인 추진"
  • 김승희
  • 승인 2019.11.27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27일, 사장님 꿈꾸는 다문화 국민 대화의 시간서 밝혀
2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 종로에 있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사장님을 꿈꾸는 다문화 국민 80명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 종로에 있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사장님을 꿈꾸는 다문화 국민 80명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다문화 국민의 소상공인 창업과 성공을 응원하는 내용의 ‘가치삽시다’ 캠페인을 추진하겠다.”

2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 종로에 있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가진 사장님을 꿈꾸는 다문화 국민 80명과 함께 대화의 시간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과 다문화가족 지원 전문가들이 함께 했다.

박 장관은 지난 7개월간 중기부 장관으로 일해 오면서 우리나라에서 생활하는 많은 다문화 국민들이 소상공인 창업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았으며, 직접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지원 방안을 찾기 위해 대화의 자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창업을 원하는 다문화 국민과의 이번 대화는 지난 25~26일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맞추어 아세안 국가를 비롯한 아시아 출신의 다문화 국민을 초대해 100분간 진행됐다.

먼저, 다문화인 3명의 창업 경험과 인생 사연이 담긴 창업 스토리를 함께 들은 후,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다문화 국민이 소상공인 창업과 사업체를 경영하는 과정에서 겪은 현장 경험과 어려움을 함께 이야기하고, 정부에 바라는 점에 대해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편이 외환위기 직후 실직하여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2002년 베트남 식당 창업. 현재는 안산시, 강남구 신사동 등에 3개 식당 운영 중인 ‘베트남 고향식당’ 이미현씨 등 창업스토리가 소개됐다.

이날 다문화 국민들은 언어소통 문제로 인한 정부 지원정책에 대한 정보 획득 및 접근성 부족, 다문화인의 창업 지원사업 참여 곤란, 다문화 신생업체의 초기 시장개척 과정에 겪는 어려움 등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또, 다문화인에 특화된 창업교육과 공간 제공, 창업 초기기업에 대한 판로 및 마케팅 지원, 경영 활성화 교육, 정부 지원정책에 대한 홍보 강화 등을 건의했다.

이에 박 장관은 “다문화 국민은 일반 국민과는 또 다른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안다. 오늘 대화를 통해 그동안 몰랐던 다문화인의 창업과 경영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게 됐다”면서,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와 건의내용에 대해 중기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적극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어선 지금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다문화 국민과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가치삽시다 TV’ 등을 통해 다문화 국민의 소상공인 창업과 성공을 응원하는 내용의 ‘가치삽시다’ 캠페인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당초 계획보다 훨씬 많은 80명에 달하는 다문화인이 자리해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앞서 열린 소상공인 지원사업 설명회에도 많은 다문화인이 참석해 큰 관심을 나타냈다. 그만큼 다문화 국민들이 소상공인 창업에 대한 의지와 정부의 지원정책에 대한 기대가 적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