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푸른 하늘의 날’ 결의 채택…한국 제안 첫 기념일
유엔, ‘푸른 하늘의 날’ 결의 채택…한국 제안 첫 기념일
  • 채동하
  • 승인 2019.11.2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소셜타임스 DB
한국 주도로 상정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 결의안이 유엔총회 제 2위원회에서 채택했다. 사진=소셜타임스 DB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9월 7일을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지정될 전망이다.

한국 주도로 상정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 결의안을 유엔총회 제 2위원회가 채택했다. 이로써 내년부터 9월 7일은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기념하게 된다.

외교부와 환경부는 제 74차 유엔총회 2위원회가 한국 주도로 상정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을 지정하는 결의안을 26일 오전(현지시간) 모든 유엔 회원국의 컨센서스(총의)로 채택했다고 전했다.

이는 우리나라가 주도해 지정된 최초의 유엔 기념일인 동시에 이번 결의는 제2위원회에서 채택된 최초의 대기오염 관련 결의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뉴욕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의지를 집결하기 위한 기념일 지정을 제안한 바 있다.

이번 결의안은 외교부 본부와 주유엔대표부, 환경부, 국무조정실, 국가기후환경회의 등이 범정부적 전방위 외교활동을 전개해 비교적 조속한 시일안에 전체 유엔회원국의 고른 지지를 받아 총의로 채택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또한 대기오염이 전 세계 인구의 건강과 지속가능한 발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고려할 때 대기오염에 대한 인식 제고와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국제적 공감대가 확인된 결과이기도 하다.

이번 결의는 9월 7일을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지정하고, 유엔 회원국 및 유엔 기구, 국제·지역기구, 시민사회 등에게 이날을 기념하고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협력을 증진시킬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유엔환경계획(UNEP)이 이번 기념일 준수를 촉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번 결의 채택을 통해 국제사회 내 대기질 개선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대기오염 관련 데이터 수집 및 활용, 과학적 연구 수행, 모범사례 공유 등 대기오염 대응 행동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사회는 내년 9월 7일부터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을 기념할 예정이다. 정부도 기념일 제정을 계기로 대기질 개선과 기후변화 대응을 연계해 저탄소 시대를 준비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