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토닉 메이커스테크놀로지 등 46개 지패스기업 선정
테스토닉 메이커스테크놀로지 등 46개 지패스기업 선정
  • 김승희
  • 승인 2019.12.2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은 1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올해 4분기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지패스기업)으로 46개 사를 지정했다. 사진=조달청
조달청은 1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올해 4분기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지패스기업)으로 46개 사를 지정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주)테스토닉, ㈜메이커스테크놀로지 등 46개 기업이 지패스기업으로 선정됐다.

조달청은 1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올해 4분기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지패스기업, G-PASS기업)으로 46개 사를 지정했다.

G-PASS(Government Performance ASSured)기업은 조달물품의 품질, 기술력 등이 우수한 국내 조달기업 중 조달청이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선정한 중소, 중견기업을 말한다.

지패스기업은 지난 2013년도 95개로 출발하여 매 분기마다 지정하며 4분기 지정으로 총 663개사가 되었다.

수출실적 또한 매년 증가하여 올해 7억5,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새로 지정된 기업은 (주)테스토닉, ㈜메이커스테크놀로지 등 기술력 있는 벤처기업들이다.

전통 수출시장인 미국, 중국뿐 아니라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그리고 유엔(UN), 공적개발원조(ODA) 등 다양한 방면으로 진출을 희망하고 있다.

진출 희망국가는 신남방 22개사, 미국 11개사, 중국 9개사, ODA 2개사, UN 1개사, 기타 1개사이다.

지패스기업으로 지정되면 해외 전시회 및 구매자(바이어) 상담회 참가, 전략기업 육성사업 참가, 벤더(중간유통업자) 등록 및 입찰서 작성 지원 등 기업의 수출역량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받게 된다.

조달청은 내년에도 지패스기업들이 해외조달시장에서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유엔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유엔 지역 사무소를 공략해 실질적 입찰 기회를 확보하고, 진출 기업의 성공 사례 공유, 유엔 입찰제안서 작성 등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시아개발은행(ADB) 조달담당 초청 상담회, 미주개발은행(IDB)과의 MOU 등 다자개발은행 진출을 위한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태지역 ODA 지원, 캄보디아 전자조달 도입 지식공유(KSP) 등 신남방 정책 국가와의 교류와 진출을 강화한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국내 조달이 포화상태인 현 시점에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들이 해외조달시장으로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라며 “우수 조달기업들이 해외조달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전략적 계획을 마련하여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019년 4분기 G-PASS 신규 지정기업 현황 (46개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