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역, 전북대병원 등 전국 12곳에 생활밀착형 숲 조성
평택역, 전북대병원 등 전국 12곳에 생활밀착형 숲 조성
  • 채동하
  • 승인 2019.12.2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경기도 평택역,  전북대병원 등 전국 12곳을 선정하고 생활밀착형 숲을 조성한다. 사진은 숲으로 둘러싸인 정부대전청사
산림청은 경기도 평택역, 전북대병원 등 전국 12곳을 선정하고 생활밀착형 숲을 조성한다. 사진은 숲으로 둘러싸인 정부대전청사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내년에 경기도 평택역, 전북대병원 등 전국 12곳에 생활밀착형 숲이 조성된다.

산림청은 24일 전국 12곳을 2020년도 생활밀착형 숲 조성 사업지로 선정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생활밀착형 숲 사업은 생활권 주변 국유지 등 유휴부지와 공공 및 다중이용시설 등에 다양한 유형의 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19년부터 산림청에서 시행하고 있다. 2020년부터는 국민참여예산 사업의 하나로 관련 예산을 대폭 확대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실외정원으로는 평택역, 육군 특전사령부, 공주대학교 천안캠퍼스, 전북대학교병원, 목포대학교 5개소이다. 실내정원은 부산 서면역, 춘천시청, 천안시청, 순천역, 칠곡 호국평화기념관, 청주국제공항, 무안국제공항 등 7개소이다.

사업 대상지는 규모, 입지 및 접근성, 확장가능성, 사후관리 용이성, 광역지자체 우선순위 등 권역별·유형별 균형을 고려하여 선정했다는 게 산림청의 설명이다.

선정된 사업지에는 총 9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개소 당 실외정원은 5억 원, 실내정원은 10억 원 내외로 지원·조성된다.

특히 생활밀착형 숲 조성 사업이 국민참여예산 사업인 만큼 실외정원 사업은 시민정원사 등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고, 실내정원은 이용자와 관계 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실내·외 정원 조성사업으로 다중이용 공공시설과 국유지 등을 쾌적한 녹색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켜 국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미세먼지 저감과 공기질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국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정원을 접할 수 있도록 정원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