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사감의 러브레터] 쥐띠 해 태어난 사람은 '부자'
[C사감의 러브레터] 쥐띠 해 태어난 사람은 '부자'
  • C사감
  • 승인 2020.01.01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 이미지=픽사베이

2020년은 경자(庚子)년이다. 오방색으로 흰색에 해당해 흰쥐띠 해다. 흰쥐는 쥐 중에서도 상서롭다고 알려졌다.

매년 정해지는 띠는 10간와 12지가 결합된 60간지에 따라 만들어진다. 10간은 색상과 방위, 자연의 기운을 상징한다. 12지는 땅의 기운을 담은 12가지 동물을 의미한다.

10간은 오방색으로 나누어진다. 청색(甲乙), 적색(丙丁), 황색(茂己), 백색(庚辛), 흑색(任癸)로 구분한다.

12지는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午(오), 未(미), 申(신), 유(酉), 술(戌), 해(亥)이다.

올해는 10간의 일곱 번째인 경(庚)과 12지의 첫 번째 자(子)가 결합해 ‘경자년’이다. 60간지 중 37번째 해당하는 해로 경자년을 상징하는 색상인 흰색과 경자년에 해당하는 동물인 쥐가 만나 ‘흰색 쥐띠 해’이다.

쥐는 문화적으로 재물과 다산, 풍요 그리고 영민과 근면을 상징한다.

12간지 설화에 따르면 천상의 문을 통과하는 동물들의 질주에서 쥐는 열심히 뛴 소의 머리(등)에 앉아 있다가 재빨리 뛰어내려 1등으로 통과한다. 쥐는 몸집은 작지만 매우 지혜롭고 영리한 동물로 표현되고 있다.

자연의 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