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명 중 1명 자동차 보유...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급증
국민 2명 중 1명 자동차 보유...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급증
  • 김승희
  • 승인 2020.01.17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등록대수는 2,367만7,366대...수입차 첫 10% 넘어서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우리나라 인구 2.19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다. 수입차 비중은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친환경 자동차의 등록대수는 60만대를 돌파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367만7,366대로 2018년보다 47만5,000대 늘어났다고 16일 밝혔다.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세는 2015년부터 소폭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1가구 2∼3차량의 보편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전체 등록대수 중 국산차가 2,126만대(89.8%) 가장 많으며, 수입차는 241만대(10.2%)로 집계됐다. 수입차 비중이 처음으로 10%를 넘었다. 2009년 2.5%에 불과했던 수입차의 점유율은 2014년 5.5%에서 2017년 8.4%, 2018년 9.4%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연료 종류별로 자동차의 등록 현황은 휘발유가 1,096만대로 점유율은 46.3%를 차지한다.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의 등록대수는 200만대로, 점유율이 2018년 12.3%에서 지난해 8.5%로 줄었다.

경유차의 경우 등록대수는 996만대로 2013년 38.1%에서 지난해 42.1%로 점유율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다.

반면, 정부의 친환경차와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 정책, 미세먼지 등 대기 환경에 대한 국민의 인식 변화에 따라 친환경 자동차의 등록대수는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와 수소차,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자동차의 등록대수는 총 60만1,048대로 전체 등록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8년 2.0%에서 지난해 2.5%로 늘어났다.

특히 신규 등록 차량 가운데 친환경차의 비중은 2017년 5.4%, 2018년 6.83%, 2019년 7.95%로 꾸준히 늘고 있다. 수소차는 2017년 83대, 2018년 731대, 2019년 4,197대로 급격히 증가했다.

전체 수입 자동차 등록대수 중 친환경 자동차의 비중은 2017년 4.22%, 2018년 5.42%, 2019년 6.37%로 증가 추세에 있다.

지난해 전체 자동차 신규 등록대수는 181만1,000대로 2018년 184만3,000대 보다 1.7% 감소했다. 이전등록 건수는 370만건으로 2018년보다 2.0% 줄었고 이중 개인 간 거래는 129만 9,000건으로 2018년 보다 4.3% 줄었다.

지난해 자동차 말소 등록은 134만대였다. 2018년 117만대 보다 14.4% 증가했다. 차종별로 화물자동차의 말소 증가율이 23.9%로 가장 컸고 승합자동차는 2018년 대비 말소 등록이 6.4% 늘었다.

이중기 국토부 자동차 운영 보험과장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및 배출가스 등급제 시행 등 환경문제와 공유경제 확대 등에 따라 자동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식이 변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국민이 원하는 맞춤형 통계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이를 자동차 정책 수립에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