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취약자는?...환자 임상 특징 세계 첫 보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취약자는?...환자 임상 특징 세계 첫 보고
  • 김승희
  • 승인 2020.01.2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의료진 초기 환자 41명 특징 의학 저널 '란셋'에 게재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30%이상...'사이토킨 폭풍' 관련 시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임상적 특징이 게재된 세계적인 의학 저널 '란셋' 캡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임상적 특징이 게재된 세계적인 의학 저널 '란셋' 캡처.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 환자의 임상적 특징이 나왔다. 세계 학계에 처음 보고된 내용이다.

중국이 질병에 관한 정보를 신속하게 밝히지 않아 세계 각국의 보건당국은 애를 태웠다. 병의 전파 속도나 발병 과정, 중증의 원인도 파악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중국 의료진이 감염 환자의 임상적 특징을 세계적인 의학 저널 ‘란셋’에 처음 보고했다. (Lancet Articles : Clinical features of patients infected with 2019 novel coronavirus in Wuhan, China) 지난 1월 2일까지 유행 초기 환자 41명에 대한 진료 내용을 분석했다.

▲ 진행속도 빠르고 치명적...고혈압 당뇨 심혈관질환자 취약

이 보고서에서 주목할 내용은 병의 진행속도가 빠르고 치명적인 것이라 점이다. 또한 고혈압이나 당뇨병, 심혈관질환자들은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환자는 증상이 심해져 1주일 만에 입원했으며 절반가량이 입원 하루만에 호흡곤란이 생겨 2~3일 뒤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전체 환자의 10%는 인공호흡기를 사용했다. 그 중 5%는 에크모(인공심폐기)를 달았으나 15%가 사망했다. 에크모는 인공심폐기로 혈액을 몸 밖으로 빼내 인공막을 통해 부족한 산소를 다시 환자 몸 안에 공급하는 장치다.

조사 대상 환자는 25~49세 20명 (49%)으로 가장 많았고, 50~64세 14명 (34%) 이었으며 중위 연령은 49세였다. 어린이나 청소년은 감염되지 않았다.

▲ 환자 66% 해산물 시장 방문...98% 발열 증상

성별로는 남성이 30명으로 73%를 차지했다. 감염자의 32%인 13명은 만성적인 질병을 앓고 있었다. 이들은 당뇨병 8명 (20%), 고혈압 6명 (15%), 심혈관 질환 6명 (15%) 등이었다. 환자 41명 중 27명(66%)은 화난 해산물 시장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혈압이나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자가 30% 이상을 차지해 이들 환자가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증상으로 41명 중 98%인 40명이 발열 증상을 보였다. 75%는 기침 증상이 있었고, 두통 또는 피로, 가래, 두통, 설사 등을 호소하기도 했다. 합병증으로는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RNA혈증, 급성 심근증, 2차 감염 등으로 나타났다.

중국 의료진은 중증 환자의 치료에 자주 사용되는 코티코스테로이드와 항바바이러스제로 치료를 시도해봤지만 효과를 보지 못했다.

▲"환자 세포 반응 활성화" 사이토킨 폭풍 관련 시사

의료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세포 반응이 활성화된 것에 주목하며 ‘사이토카인 폭풍’이 질병의 심각성과 관련 있음을 시사했다.

전문가들도 병의 진행속도가 빠르고 치료가 힘든 이유로 사이토카인 폭풍을 꼽았다.

2015년 메르스 감염 환자가 확산될 당시 ‘메스르 환자 35번’으로 지칭되던 의사의 상태가 위급해지자 ‘사이토카인 폭풍’을 의심하기도 했다. 당시 이 의사는 30대로 젊은 데다 지병도 없는 건강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인체 내 면역물질인 사이토카인의 과다 분비로 2차 감염 증상을 일으키는 반응이다. 외부에서 침투한 신종 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해 사이토카인이 필요 이상으로 많이 쏟아져 바이러스뿐 아니라 정상세포까지 공격한다. 정상세포는 DNA가 변형되면서 인체 내 다른 장기를 감염시키게 된다. 오히려 환자가 공격받는 일종의 자폭 현상이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 내과 교수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경험해보지 않는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오히려 극심한 면역반응이 역효과로 나타나, 기존의 폐 손상을 악화시키거나 심장 기능을 떨어뜨린다거나 전신의 여러 장기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로 면역이 활성화된 젊은 사람이거나 건강한 사람도 중증 폐렴을 야기할 수 있다.

이번 보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가 사스-CoV와 매우 유사하지만 41명 중 6명이 사망해 사망률은 더 높다고 밝혔다. 일부 의료종사자들이 우한에서도 감염돼 인간 간의 전파를 인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2020년 1월 24일 현재 중국에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는 835명이며 사망자는 25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