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포에 증시 폭락...개인투자자 '공매도 금지' 국민청원 잇따라
코로나 공포에 증시 폭락...개인투자자 '공매도 금지' 국민청원 잇따라
  • 채동하
  • 승인 2020.03.10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블랙 먼데이.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9일 국내 주식시장이 폭락했다. 코스피가 4.19%(85.45포인트)폭락해 1954.77에 장을 마쳤다. 국내 증시에서 하루 만에 시가총액 68조원이 사라졌다.

지수 변동성을 반영하는 '공포지수'는 또다시 급등하면서 8년 4개월여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코로나 사태로 연일 주가가 폭락하자 개인 투자자들은 공매도를 폐지하거나 한시적으로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금융위원회도 이날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증시 폭락에 따라 긴급 개최됐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매도의 한시적 금지를 즉각 실행할 것을 촉구했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의 주식을 빌려서 팔고 실제로 주가가 내려가면 싼값에 다시 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아 차익을 남기는 제도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폭락장에서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가 주축인 공매도 세력이 거래 규모를 늘리고 있어 개인 투자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 공포에 9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85.44p내린 1954.77, 코스닥은 28.14p(4.38%) 내린 614.58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 공포에 9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85.44p내린 1954.77, 코스닥은 28.14p(4.38%) 내린 614.58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스1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개인투자자가 70~80%를 차지한다. 개인 투자자들의 비중이 절대적이지만 개인 공매도는 미미한 수준이다. 공매도는 외국인이 70%를 차지하고 기관이 약 30%에 달한다. 따라서 무차별 공매도가 이루어질 경우 피해는 고스란히 개인 투자자들 몫이다.

공매도 금지 관련 청와대 청원은 지난 1월 31일 이후 9일까지 총 10건이 게시됐다. 공매도를 금지해달라는 내용부터 공매도 제도 개선 아디디어까지 다양하다.

2년 전 삼성증권의 배당착오에 따른 '유령주식' 사태 당시 공매도 폐지를 촉구하는 내용 등의 국민청원 동의가 20만명이 넘자 금융위원장의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한 청원인은 “외국인이나 기관들의 무차별적인 공매도로 인해 더 이상 개인 투자자들의 피해가 발생해서는 안된다”며 ”주가가 10%하락하는 시점부터 공매도를 자동으로 금지하자“고 제안했다.

또 다른 청원인은 “공매도는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코로나 사태로 주식폭락이 뻔해 공매도를 한시적으론 금지해야한다”며 “금융당국이 공매도에 대한 해결의지가 없는 것이 분명해보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증시안정 방안의 내용을 올린 청원인은 “한국 증시는 몇일 째 시장을 공포분위기로 몰아놓고 엄청난 수량의 공매도 물량으로 시장을 교란하고 있다”며 “과도한 공매도를 일시적으로 제한하고 국민연금자금을 이용한 증시 안정 방안을 촉구한다”고 청원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금융위원회에 한시적 공매도 금지를 즉각 실행할 것을 촉구하며 시기를 놓치면 효과를 발휘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주가 급락으로 불안정한 우리 주식시장이 공매도로 더 흔들리지 않도록 금융당국이 재빠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한시적 공매도 금지’를 촉구했다.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는 자본시장법 ‘제180조 3항’에 따라 별도의 법개정 없이 금융위원회 직권으로 시행할 수 있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증시급락과 관련해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지만 한시적 공매도 금지 등 증시안정 대책은 내놓지 않았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회의에 참석한 시장 전문가 등은 이날 주식시장 변동성에 대해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 우려와 유가급락 등에 따른 것“으로 진단하고 ”향후 국내 금융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정도, 경기전망 등이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공매도 거래가 급증한 종목에 대해 다음 거래일 하루 동안 공매도 거래를 금지하는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 대상을 확대하고 금지 기간을 연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