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먹어도 되나...WHO 코로나19 의심때 이부프로펜 복용금지
타이레놀 먹어도 되나...WHO 코로나19 의심때 이부프로펜 복용금지
  • 채동하
  • 승인 2020.03.18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의심시 의사 상의 없이 이부프로펜을 먹지 말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사용하는 이부프로펜(ibuprofen)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부프로펜은 '어린이부루펜시럽'이나 성인용 알약 '부루펜'으로 팔리는 해열진통소염제의 성분이다. 반면 파라세타몰은 '타이레놀'의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의 다른 이름이다.

17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부정적인 영향 가능성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이부프로펜과 같은 소염제와 치솟는 사망률의 관계에 대한 최근 연구는 없지만, 전문가들이 현재 이 문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는 이부프로펜이 아닌 해열제, 파라세타몰(paracetamol)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프랑스의 주요 보건 당국자가 코로나19에 대해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DIs)의 사용을 경고한 이후 나온 것이다.

영국 의학 저널 '란셋'(The Lancet)도 이부프로펜과 같은 소염제 때문에 특정 효소 작용 촉진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더 쉽게 이뤄지거나 증세를 악화할 수 있다는 가설을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앓는 코로나19 환자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도 했다.

영국 BBC는 이부프로펜과 아세트아미노펜이 모두 독감 증세에서 해열작용을 하지만 이부프로펜과 같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가 천식, 심혈관계 질환을 앓는 코로나19 감염자에게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감기약으로 많이 복용하는 약 중에는 이부프로펜, 코르티손(스테로이드) 등 염증을 제거하는 소염제 성분이 들어가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WHO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이런 약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열만 떨어뜨리는 기능이 있는 아세트아미노펜과 파라세타몰 종류의 약물 복용이 안전하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약으로 구분하자면 타이레놀이 열만 내리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다. 부루펜은 소염제 성분인 이부프로펜 성분이 들어있다. 코로나19 감염 의심으로 필요할 경우 약국에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으로 달라고 요청하고 성분을 꼭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의학전문기자 홍혜걸 씨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이 이부프로펜 관련 부정적인 영향 가능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는 기사를 링크하며 “지금 시기 열날 땐 타이레놀 드세요”라고 했다.

홍씨는 15일에도 “아스피린, 부루펜, 낙센 등 소염작용 있는 해열제는 코로나19 예후에 나쁜 영향을 준다더라. 타이레놀은 진통해열 작용 있으나 소염작용 없어 안전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