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코로나19 치사율 낮춘다" 비타민D 섭취 방법은
"비타민 D, 코로나19 치사율 낮춘다" 비타민D 섭취 방법은
  • 김승희
  • 승인 2020.05.18 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메드 아카이브(medRxiv)'에 게재된 연구결과. 사진=medRxiv 캡처
연구결과가 게재된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메드 아카이브(medRxiv)'. 사진=medRxiv 캡처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비타민 D가 코로나19 치사율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비타민 D가 부족하면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연구팀은 "비타민 D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진 못하지만 관련 합병증을 줄이고 치사율을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타민D는 선천적인 면역체계를 강화해 줄 뿐만 아니라 면역체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것을 막아준다"고 부연했다. 이 연구는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메드 아카이브(medRxiv)'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사망자 숫자가 적은 이유를 구체적으로 규명했다. 미국과 한국, 중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사망자의 진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은 국가의 환자는 사망률이 높지 않은 국가의 환자보다 비타민 D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내 비타민 D 농도와 사이토카인 폭풍 증상 간에 강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도 발견했다. 비타민 D 수치가 낮으면 면역체계에 과잉 활동이 더 활발했다. 이로 인해 '사이토카인 폭풍'이 발생해 감염자가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았다는 얘기다.

연구팀은 "의료수준 등은 코로나19 사망률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이탈리아 북부의 경우 의료체계가 전 세계에서 손꼽힐 만큼 훌륭하지만 코로나19 사망률이 굉장히 높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바딤 백맨 박사는 "모든 사람이 비타민 D를 복용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비타민 D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과 관련이 있다는 결과를 활용해 코로나19 합병증을 예방하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국 연구팀은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혈액 내 비타민 D 수치가 낮은 국가와 상대적으로 높은 북유럽 국가를 비교했다. 그 결과 비타민 D수치가 높은 북유럽 국가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적게 나타났다. 분명한 차이를 보일 정도로 적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남부 유럽인은 피부 색소가 더 짙어 비타민 D 합성이 감소하는 반면 북부 유럽인은 대구 간유와 보충제 등을 통해 비타민 D를 섭취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타민 D'는 인체 면역력을 높여 독감이나 감기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자외선 노출을 통해 합성되기 때문에 비타민 D를 흡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햇볕을 쬐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하루에 10~15분 정도 햇볕을 쬐며 산책이나 운동을 하는 게 가장 좋다고 조언한다. 음식을 섭취하지 않더라도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D가 체내에서 만들어진다. 야외 활동이 어렵다면 비타민 보충제나 비타민 D가 많은 생선이나 우유, 치즈, 달걀노른자 등의 음식을 섭취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