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매출, 6주 연속 회복세...서울 광주·호남 회복세 뚜렷
소상공인 매출, 6주 연속 회복세...서울 광주·호남 회복세 뚜렷
  • 정은영
  • 승인 2020.05.2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상공인 매출이 지난 4월 6일 최저점을 찍고 6주 연속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5월 18일 ‘소상공인 매출액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소상공인 매출액 조사는 2월 3일부터 매주 조사하고 있다.

다만, 지역별·업종별로는 다소 편차를 보이고 있다. 서울지역 11.5%p, (64.0%→52.5%), 광주·호남지역 8.6%p(56.4%→47.8%)으로 매출회복이 뚜렷하다. 반면 대구·경북지역 6.4%p(54.6%→61.0%), 경기·인천지역 1.2%p (51.4%→52.6%)로 매출 감소 비율이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관광·여가·숙박 9.9%p(76.9%→67.0%)로 가장 빠르게 회복하고 있으며 교육서비스 6.7%p(64.1% → 57.4%), 의류·신발·화장품 5.6%p(55.6%→50.0%) 순으로 매출 감소비율이 하락했다. 반면 가공식품 및 종합소매 3.3%p(42.4%→45.7%), 농·축·수산물 2.5%p(47.1%→49.6%)로 감소 비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의 자체 노력에 대한 질문에서는 세일·이벤트 등 마케팅 강화 13.8%, 배달판매 확대 10.8%, 온라인 판매 확대 6.7%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 소상공인 전용상품권 확대가 49.4%로 가장 많았다. 지역축제 등 공동이벤트 확대 22.7%, 홍보·마케팅비 지원 18.6%, 금융지원 9.2% 순으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소상공인 정책수립 및 현장애로 파악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2월 3일부터 매주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 전통시장 220개 내외를 대상으로 패널 조사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 확산 이전 대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액 변화를 조사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안정화와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리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기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전국적인 소비붐업 행사도 준비 중”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