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품 명품 재고 최대 50%할인” 접속 폭주 사이트 ‘마비’
“면세품 명품 재고 최대 50%할인” 접속 폭주 사이트 ‘마비’
  • 김승희
  • 승인 2020.06.0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면세점이 면세품 명품 재고를 할인 판매하는 온라인몰에 3일 오전 10시 20분 현대 접속이 폭주해 사이트가 다운되는 사태를 빚었다.
신세계면세점이 면세품 명품 재고를 할인 판매하는 온라인몰에 3일 오전 10시 20분 현대 접속이 폭주해 사이트가 다운되는 사태를 빚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면세품 명품 재고를 할인 판매하는 온라인몰에 3일 접속자가 몰려 사이트는 다운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판매한다고 했으나 오전 9시40분쯤부터 접속조차 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신세계면세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을 통해 3일 오전 10시부터 명품 재고를 예약 판매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면세품을 내국인에게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에스아이빌리지를 통해 판매되는 신세계면세점 명품 브랜드는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발렌티노 등 4개 브랜드다. 젊은 층에게 인기 있는 명품 브랜를 백화점 정상가격 대비 10~50% 할인 판매한다.

할인 가격은 수입 통관 절차 등 세금이 포함된 원가에 물류비, 상품화 작업비, 카드 수수료 등을 포함해 책정했다.

이번 면세점 재고 물량 판매는 지난 4월 말 관세청이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6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면세품의 내수 판매를 오는 10월 29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면세품의 국내 판매는 면세품에 적용되는 ‘600달러 면세 구매 한도’는 적용되지 않는다. 재고 면세품 국내 판매는 화장품이나 향수, 주류, 건강식품 등은 제외된다.

롯데면세점은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재고 면세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오는 26일 시작하는 '대한민국 동행 세일' 기간에 맞춰 총 10개 브랜드 제품을 내놓는다. 해외 명품이 입점하지 않은 백화점 점포와 아웃렛 등 3곳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신라면세점도 이달 중 통관된 재고 면세품을 판매를 검토하고 있다.

롯데 신라 신세계 등 대기업 면세점 3사는 면세품 재고의 할인율을 놓고 해외 명품 브랜드와 협상에 어려움을 겪었다. 명품 브랜드들은 고가 전략이 무너지는 가격 할인과 기존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들과 가격 충돌이 쉽지 않은 문제였기 때문이다.

주부 이 모씨(50)는 “오전 9시부터 사이트를 열어놓고 10시에 상품을 클릭했으나 계속 먹통이었고 10분 이상 재접속하다 연결되지 않아 포기했다”며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도록 조치한 다음에 판매를 시작했어야 한다”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