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서울 도심에 드론택시 난다...‘K-드론 시스템 실증’ 성공
2025년 서울 도심에 드론택시 난다...‘K-드론 시스템 실증’ 성공
  • 정은영
  • 승인 2020.06.0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 전용 비행 시험장에서 ‘K-드론 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를 가졌다.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 전용 비행 시험장에서 ‘K-드론 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를 가졌다. 사진=국토교통부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2025년 서울 도심에 드론 택시가 날아다닐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 전용 비행 시험장에서 ‘K-드론 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를 가졌다. 이날 물품 배송 등 개별 임무를 맡은 드론 7대가 동시 비행해 핵심 기능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K-드론 시스템은 드론비행 모니터링 및 충돌 방지 등 다수 드론의 안전비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향후 다가올 드론 배송 및 드론 택시 시대의 핵심 인프라이다.

현재 항공기는 비행 방향이나 고도 등 항공교통관제사가 제공하는 관제 지시를 조종사가 수행하는 방식으로 비행을 하고 있다.

그러나 드론의 경우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관제업무도 제공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가시권 밖 비행의 경우 다른 비행체 또는 장애물과의 충돌 예방, 기상정보 및 비행경로 상 안전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다.

K-드론 시스템을 활용하면 드론 교통관리사업자(USS)가 LTE․5G 등 무선 데이터를 기반으로 제공하는 주변 드론과의 간격 분리, 비행경로상 안전 모니터링, 기상 및 기체 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어 비행 안전성이 향상되고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날 실증은 국내 최대 규모로 농토 방제, 측지조사, 교통량 조사, 음식물 등 물품 배송, 실종자 수색 등 개별 임무를 맡은 드론 7대가 동시 비행해 비행계획 관리 및 위치 추적 등 안전비행을 위한 핵심 기능을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특히 드론 주변으로 긴급출동 항공기가 접근하면 항공기의 경로에 방해되지 않도록 임무수행 중인 드론을 이동 또는 착륙시키는 기술도 선보였다.

국토부는 이번 실증을 계기로 ▲K-드론 시스템 실증 확대 ▲후속 R&D와의 공백 없는 연계 및 국제협력 강화 ▲사업화를 위한 법·제도 발굴·개선 등 3대 목표를 담은 ‘K-드론 시스템 실증 및 실용화 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드론 배송 조기 상용화와 도심항공교통(UAM) 산업 활성화한다. UAM은 도시 지상교통 혼잡 해결 수단으로 논의되고 있는 드론택시 등 3차원 저고도 항공교통 체계다.

정부는 2025년 트론 택시 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도심 항공교통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K-드론시스템 R&D와 별도로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 추진과 같은 별도 재정사업 등을 신설해 실증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내년도 예산 부처안에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를 통한 K-드론 시스템 실증확대 예산을 반영해 드론 배송 수요가 있는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드론 교통관리 업무를 본격적으로 제공하는데 필요한 핵심 기능인 국가비행 정보관리시스템(FIMS)을 구축하고 올해부터 드론 교통관리사업자(USS) 제공 업무 종류, 자격요건 등을 담은 사업자 기준안 마련에 착수한다.

2021년까지 드론 위치 보고를 위한 통신방식 표준(프로토콜)을 제정하며 비행 장치 신고 및 비행 승인 세부절차, 사업자 간 정보 공유 방안 등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이날 K-드론 시스템 실증 이후에는 장차 상용화될 드론 교통관리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 또는 기관들이 모여 국내통신 3사, 항공 안전기술원 등 10곳이 참여하는 드론 교통관리사업자(USS) 협의체를 발족했다.

국교부는 협의체를 통해 K-드론 시스템 개발 및 조기 실용화를 다각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손명수 제2차관은 “드론에 대한 교통관리기능이 대폭 확충되는 2022년부터는 다양한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는 드론 교통관리사업이 본격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K-드론 시스템 R&D 참여기관은 수요자 맞춤형으로 실제 활용 성공사례를 만들고, 단계적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실용화를 촉진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